‘우리 갑순이’, 최대철 결혼식에 달려간 유선… 이 둘의 결말은?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SBS '우리 갑순이'

사진=SBS ‘우리 갑순이’

‘우리 갑순이’ 유선과 최대철은 해피엔딩일까, 새드엔딩일까.

SBS ‘우리 갑순이’(문영남 극본, 부성철 연출)가 8일 최종회를 앞두고 유선과 최대철 커플의 결말에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지난주 ‘우리 갑순이’ 59회는 턱시도를 차려입은 조금식(최대철)이 결혼식장에 신랑 입장하는 장면으로 끝나 과연 금식이 누구와 결혼할지 관심이 쏠렸다.

이에 7일 ‘우리 갑순이’ 제작진은 조금식의 결혼식장에 급하게 달려온 재순(유선)의 사진을 선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 속 재순은 금식의 결혼식에 올까 말까 끝까지 망설인 듯 반찬가게의 앞치마도 벗지 못한 채 달려온 흔적이 역력하다. 결혼을 앞둔 금식이 재순과 재회한 후 어떤 말을 내뱉을지, 재순은 무슨 심정으로 금식의 결혼식장으로 달려온 것인지 최종회 스토리에 관심이 모아진다.

한편, 제작진은 최종회 촬영 비하인드 컷으로 금식과 재순이 나란히 앉아 활짝 웃는 장면을 노출해 이들의 해피엔딩을 바라는 시청자에게 기대감을 자아냈다. 실제로는 최대철이 유선보다 두 살 어린 동생이어서, 둘은 평소 촬영장에서도 누나, 동생이라고 부르며 친분을 돈독하게 쌓아왔다. 특히 유선은 배우와 제작진 사이에서 반장 역할을 톡톡히 해 촬영 끝까지 배우들과 스태프들을 살뜰히 챙기는 모습을 보였다.

마지막 촬영장에서 유선과 최대철은 “둘 사이의 호흡이 좋다 보니 그동안 힘든 줄 모르고 촬영했다. 어느새 최종회라는 게 믿기지 않는다. 그동안 우리 커플을 사랑해준 시청자에게 너무 감사하다”라며 시청자에 대한 감사와 최종회에 대한 아쉬움을 털어놓았다.

지난해 8월부터 방영을 시작한 ‘우리 갑순이’는 8일 거의 8개월간의 긴 장정을 마치게 돼 귀추가 주목된다. 연애, 결혼, 재혼 등 20대부터 노년층까지 다양한 세대간 가족 에피소드를 현실적으로 풀어놓은 ‘우리 갑순이’의 최종회는 8일 오후 8시 45분에 2회 연속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