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석 측 “박훈정 감독 ‘마녀’, 긍정적으로 검토 중”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이종석 / 사진=텐아시아 DB

이종석 / 사진=텐아시아 DB

이종석이 박훈정 감독의 신작 ‘마녀’를 검토 중이다.

이종석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측은 “이종석이 ‘마녀’ 제안을 받고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면서 “아직 결정된 바는 없다”고 밝혔다.

이날 한 매체는 이종석이 영화 ‘V.I.P’로 호흡을 맞춘 박훈정 감독의 신작 ‘마녀’에 다시 한 번 출연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마녀’는 생체실험을 통해 살인 병기로 훈련된 여고생이 자신의 정체성에 혼란을 느끼는 동시에 범죄에 휘말리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영화 ‘악마를 보았다’, ‘부당거래’의 각본을 쓰고 ‘신세계’, ‘대호’, ‘V.I.P’ 각본과 연출을 맡은 박훈정 감독의 신작이다.

이종석은 여자주인공과 함께 생체실험을 통해 살인 병기로 훈련된 인물을 제안 받았다. 여주인공은 신인으로 오디션을 통해 결정할 예정이다.

워너 브라더스가 투자 배급에 나섰다. 올 하반기 크랭크인 예정.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