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구단 세정·해빈·소이, 보컬라인의 눈부신 활약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구구단 소이 세정 해빈 / 사진제공=젤리피쉬

구구단 소이 세정 해빈 / 사진제공=젤리피쉬

걸그룹 구구단 세정, 해빈, 소이 등 보컬 라인의 활약이 돋보인다.

지난 2월 두 번째 미니음반 ‘나르시스(Act.2 Narcissus)’를 내놓고 타이틀 곡 ‘나 같은 애’로 활동 중인 구구단은 출중한 외모뿐만 아니라 뛰어난 실력까지 갖춘 실력파 걸그룹으로 떠올랐다.

탄탄한 보컬 라인 세정, 해빈, 소이는 그룹 활동 외에도 프로젝트와 뮤지컬, 컬래버레이션, 드라마 OST 등 가요계에 전반적으로 참여하며 뛰어난 활약을 보여주고 있다.

가장 먼저 두각을 드러낸 멤버는 세정. 지난해 11월 젤리박스의 세 번째 주자로 참여해 디지털 싱글 ‘꽃길’을 발매한 세정은 음원이 공개되자마자 각종 음원 차트 정상을 휩쓰는 것을 물론, 음악 방송에서도 1위를 차지하며 온오프라인을 장악했다. 풍부한 감정 표현과 호소력 짙은 목소리는 리스너의 귀를 사로잡아 믿고 듣는 보컬리스트로서 성장 가능성을 보여줬고, 올해 초 막을 내린 화제의 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의 OST에도 합류해 이선희, 성시경, 윤미래, 린 등과 황금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메인 보컬 해빈 또한 구구단으로 데뷔한 지 2개월 만에 공개 오디션을 통해 뮤지컬 ‘몬테크리스토’의 발렌타인 역에 발탁됐다. 청아한 음색과 파워풀한 가창력을 기반으로 안정적인 호흡과 연기력, 빈틈 없는 무대 매너를 선사한 해빈은 뮤지컬 배우로서 호평을 얻으며 성공적인 데뷔 신고식을 마쳤다. 해빈은 지난 1월 종영한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의 OST에도 합류했다.

세정, 해빈과 함께 구구단의 보컬 라인으로 꼽히는 소이도 지난 4일 브라운 아이드 소울의 영준과 호흡을 맞춘 싱글 음반 ‘봄비’의 발매 소식을 전하며 감성 보컬리스트로서 실력을 뽐냈다.

막강한 보컬 라인의 활약으로 실력파임을 입증한 구구단은 ‘나 같은 애’로 활동을 지속할 계획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