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한 아내’ 고소영·김정난·정수영, 교복 패션에도 ‘굴욕無’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완벽한 아내' 스틸 / 사진제공=KBS미디어

‘완벽한 아내’ 스틸 / 사진제공=KBS미디어

‘완벽한 아내’ 고소영-김정난-정수영이 혈기왕성했던 고등학생 시절로 돌아간다.

오늘(4일) 방송되는 KBS2 월화드라마 ‘완벽한 아내’(극본 윤경아, 연출 홍석구) 12회에서는 심재복(고소영), 나혜란(김정난), 김원재(정수영)의 고교시절이 공개된다. 세월이 흘러 두 아이의 엄마가 된 재복이 원조 걸크러시 매력을 뽐내던 일화로 재미는 물론,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는 원동력을 선사할 예정이라고.

공개된 사진 속에서 교복을 입은 재복, 혜란, 원재는 지금과 달리 풋풋한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특히 두 손을 주머니에 꽂은 채 무언가를 보며 미간을 찌푸리는 재복과 살짝 당황한 혜란, 그리고 가방끈을 꼭 쥐어 잡으며 온몸으로 놀람을 표현하고 있는 모범생 원재는 각자 상반된 표정으로 이들이 무엇을 목격한 것인지,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관계자는 “고소영, 김정난, 정수영이 교복을 입자 고등학생 때로 돌아간 듯 수다 본능을 더욱 발휘한 덕분에 유쾌했던 촬영이었다”며 “재복, 혜란, 원재가 한자리에 모여 다 함께 고등학교 시절을 떠올리게 된 이유는 무엇일지 이날 방송에서 확인해달라”고 당부했다. 오후 10시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