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스타] 옥택연 “‘시간위의 집’, 좋은 작품에 참여했다는 것만으로도 감사” (인터뷰①)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배우 옥택연/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배우 옥택연/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무대를 장악하며 카리스마 넘치는 매력을 뽐내던 짐승돌은 없었다. 영화 ‘시간위의 집'(감독 임대웅)에서 최신부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 옥택연은 섬세하고 부드러운 캐릭터를 연기하며 무대 위와는 180도 다른 매력을 발산했다. 극을 이끌어가는 비중 있는 역할은 아니었지만 옥택연은 자신이 맡은 역할을 성실하게 소화하며 연기자로서 한 층 성장한 모습을 선보였다.

10. 완성된 영화를 본 소감은?
옥택연: 언론시사회 때 한 번 보고 못 봤는데, 처음 봐서 그런지 영화의 전체적인 흐름보다는 내 연기를 중심으로 보게 됐다. 그렇다 보니 놓친 부분이 있을 것 같아서 시간이 되면 다시 보러 가려고 한다.

10. 처음 ‘시간위의 집’을 선택하게 된 계기가 궁금하다.
옥택연: 먼저 김윤진 선배님이 출연을 확정 지은 상태였다. 이전까지 김윤진 선배님이 하셨던 작품이 모두 탄탄했기 때문에 이번에도 믿음이 있었다. 아니나다를까 시나리오를 읽었는데 역시나 재미있었다. 그래서 출연을 결정하게 됐다.

10. 시나리오와 김윤진 배우만 믿고 출연을 결심했다기엔 굉장히 실험적인 작품이다. 걱정되는 부분도 있었을 것 같은데?
옥택연: 시나리오를 쭉 읽었을 때 시간의 흐름이 헷갈리기도 했다. 그런데 몇 번 더 읽어보니까 설정상의 오류 같은 게 거의 보이지 않았다. 심혈을 기울여서 쓴 작품이라는 게 느껴졌다. 그리고 최신부라는 캐릭터와 영화의 반전 부분에 강한 매력을 느꼈다.

10. 최신부 캐릭터를 연기할 때 어떤 것에 중점을 뒀나?
옥택연: 최신부 캐릭터가 반전을 지닌 인물이기 때문에 관객들에게 조금 불친절해도 될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관객들로 하여금 ‘왜?’라는 질문을 던질 수 있게 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그리고 원래 최신부 캐릭터보다 더 밝게 나왔다. 영화 자체가 무거운 테마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중간중간 숨통을 트일만한 요소가 있었으면 좋겠다 싶어서 캐릭터를 좀 더 밝게 잡았다.

배우 옥택연/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배우 옥택연/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10. 아쉬움이 남는 부분은 없나?
옥택연: 항상 그렇듯 아쉬움이 남는다. 내가 나오는 장면이 많지 않다 보니까 앞에 선배들이 연기하신 신들을 상상하면서 연기를 했야 했는데, ‘이렇게 했다면 어땠을까?’하는 아쉬움이 좀 있다.

10. 그런 부분에서 김윤진에게 조언을 많이 얻었다고 들었다.
옥택연: 선배님을 보면서 극의 흐름을 읽어야 한다는 걸 느꼈다. 내가 촬영하면서 앞부분을 상상하고 내 나름대로 연기를 했을 때 부족함이 있었는데, 김윤진 선배님이 ‘괜찮다면 우리가 찍어 놓은 분량을 보고 오는 게 어떻겠니?’ 라고 조연해주셨다. 덕분에 촬영하면서 톤을 조절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됐다.

10. 촬영하면서 본인의 의견을 많이 낸다고 들었다.
옥택연: 감독님이 ‘이렇게 한 번 해보는 게 어때?’라고 물으시면, ‘그렇게 하고 제 것도 한 번 해봐도 돼요?’라고 묻는 식이다. 예전에 처음 드라마를 찍었을 때는 항상 밤새우고, 정신없이 촬영해서 ‘한 번 더 갈게요’라고 해도 되는지조차 몰랐다. 그런데 이제는 다른 드라마 현장도 겪어보고 영화도 해보니까 ‘아, 이렇게도 할 수 있구나’하는 걸 느꼈다. 그리고 시간이 지나면서 여유가 생기다 보니 감독님에게 내 의견도 말할 수 있게 됐다.

10. ‘시간위의 집’은 관객들에게 어떤 작품으로 기억됐으면 좋겠나?
옥택연: 개인적으로 우리 영화는 굉장히 독특한 장르라고 생각한다. 그냥 스릴러에서 끝나는 게 아니라 모성애까지 자극하는 요소가 있다. 미스터리 스릴러지만 결국에는 드라마다. 이렇듯 관객들에게도 복합적인 장르를 잘 어우러낸 독특한 영화로 기억됐으면 좋겠다.

10. 그렇다면 본인은 이 영화를 통해 어떤 평가를 받고 싶나?
옥택연: 영화를 통해 크게 인정받으려 하기 보다는 이렇게 좋은 작품에 참여했다는 인지만으로도 감사할 것 같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