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타곤, ‘고릴라’로 日 타워레코드 1위..초고속 행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펜타곤 / 사진제공=큐브엔터테인먼트

펜타곤 / 사진제공=큐브엔터테인먼트

그룹 펜타곤이 일본 타워레코드 월간차트에서 1위를 차지했다.

지난 3일 일본 음반사 타워레코드는 ‘3월의 타워레코드 전체 지점 종합 음반 월간차트’를 발표했다. 펜타곤은 일본 첫 미니음반 ‘고릴라(Gorilla)’로 정상에 올랐다.

펜타곤이 타워레코드 월간차트에서 1위를 차지한 것은 지난해 10월 국내 데뷔 후 6개월 만에 이룬 쾌거다. 데뷔 이후 일본 진출과 국내 단독 콘서트까지 초고속으로 이뤄낸데 이어 일본의 차트 정상까지 찍어 네 번째 ‘초고속’ 기록이다.

‘고릴라’는 발매 동시에 타워레코드 전 지점 일간 음반 차트 1위를 차지했고, 일본 최대 음반 집계사이트 오리콘 일간 음반차트에서도 3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로써 펜타곤은 성공적인 일본 진출을 알렸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