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가 이상해’ 이미도, 김영철·김해숙에 “민진웅 아이 임신” (종합)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아버지가 이상해'

‘아버지가 이상해’

‘아버지가 이상해’ 이미도가 민진웅 아이를 임신했다고 고백했다.

2일 방송된 KBS2 ‘아버지가 이상해’에서는 변한수(김영철)이 안중희(이준)에게 마음을 쓰는 모습이 그려졌다. 더불어 변준영(민진웅)에게 여자친구 김유주(이미도)가 있다는 사실도 알게 됐다.

이날 변한수는 안중희에게 “이제라도 아버지 노릇하고 싶다”고 했다. 이에 안중희는 “내 인생에 당신 개입시킬 마음이 전혀 없다. 살던 대로 살라. 이렇게 안하던 일 갑자기 하려고 하지 말고”라고 차갑게 외면했다.

그러나 변한수는 안중희의 팬카페에 가입하며 그가 좋아하는 음식을 알아내 직접 도시락을 싸주기도 했다. 그러나 안중희는 변한수의 쪽지를 보고 그대로 두고 집으로 갔다. 변한수는 계속해서 안중희의 집에 들러 반찬을 줬지만 안중희는 그냥 무시했다. 그러나 집 앞에 놓인 도시락을 안중희에게 대접했고, 이를 먹은 안중희는 화를 냈다.

변혜영(이유리)과 차정환(류수영)은 동거를 시작했다. 변혜영은 방송국에 들러 차정환을 좋아하는 후배 임연지(김다예)에게 차정환의 프로그램이 폐지됐다는 소식을 들었다.

변혜영은 차정환에게 “내가 왜 임연지한테 선배 이야기를 들어야 돼”라면서 화를 냈다. 차정환은 “미안. 화 많이 났지. 너 실망할까봐 그랬다”고 말했다. 변혜영은 “선배 능력 때문에 좋아하는 거 아냐. 얼굴 때문이다”고 해 차정환을 웃게 했다.

이후 변혜영은 집에서 독립해 차정환의 집으로 향했다. 변한수와 나영실(김해숙)은 변혜영을 위해 음식들을 바리바리 준비했고, 변혜영은 죄책감을 느꼈다. 변혜영은 차정환과 공동생활수칙을 세웠다.

변미영(정소민)은 바쁜 매니저를 대신해 안중희의 운동 스케줄을 따라갔다가 아버지를 언급해 운전을 하다말다 쫓겨났다.

변준영은 임신을 한 김유주에게 용서를 받지 못할까봐 전화를 하지 못했다. 변준영은 김유주의 집 앞에서 그를 기다렸고, 김유주는 복통을 호소하며 쓰러졌다. 변준영은 김유주를 업고 응급실로 향했다. 김유주는 변준영에게 “오늘까지 안 나타나면 죽일려고 했다”면서 “내일 모레 시험 잘 보고, 그 뒤에 부모님께 말씀 잘 드리자. 그리고 배 나오기 전에 결혼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화해의 포옹을 했다.

변준영은 공무원 시험에 열을 올렸다. 변준영은 온 가족들의 기원 속에 공무원 시험을 치르러 향했다. 공무원 시험을 치르고 온 변준영은 진수성찬을 대접받았지만 김유주의 임신 사실을 알리지는 못했다. 김유주의 전화 역시 받지 않았다. 김유주는 직접 변준영의 집에 찾아갔다. 그는 “준영씨 아이를 임신했다”고 고백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