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조7’ 박명수X이기광, 브로맨스 터지는 ‘커플 세족식’ 거행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공조7' 2회 / 사진제공=tvN

‘공조7’ 2회 / 사진제공=tvN

tvN ‘공조7’이 본격적인 콤비 활동으로 웃음 사냥에 나선다.

‘공조7’은 오는 2일 오후 9시 20분에 2회 ‘수갑 차고 첫날 밤’을 모두 공개한다.

특히 박명수, 이기광의 커플 세족식이 폭풍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박명수와 이기광은 콤비 미션을 성공시키기 위해 수갑을 한 채 서로의 발을 씻겨주게 된다. 두 사람은 처음에 당황했지만 이내 한 대야에 따뜻한 물을 받아 발을 담그고, 서로의 발을 씻겨주면서 그 어느 때보다 다정하고 훈훈한 모습을 자랑했다는 후문이다. 이기광은 박명수를 ‘아버지 같은 우리 형님’이라 칭하고, 박명수는 연신 ‘고맙다’ 말하는 등 웃음이 끊이지 않은 것.

방송에 앞서 1일 ‘공조7’ 측이 공개한 이미지에 따르면 박명수는 이기광의 발가락 사이사이를 마사지해주며 발깍지를 낀 듯한 모습이 웃음을 자아낸다. 이후 이기광은 “기분이 묘하고 즐거웠다”고 말했으며 박명수는 “기광이와는 형, 동생으로 좋은 감정만 있다”며 브로맨스를 폭발시켰다는 제작진의 전언이다.

이 밖에도 예능 대부 이경규가 “다른 프로그램 다 그만두더라도 공조는 일주일에 두세 번 나오는 한이 있더라도 꼭 살리겠다. 녹화 밤새도록 해도 불만을 갖지 않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외치게 만든 특급 미션의 정체가 공개된다.

강제 브로맨스 배틀 tvN ‘공조7’은 강제로 콤비가 된 출연진들이 치열한 배틀을 통해 최고의 예능인 콤비로 거듭나는 과정을 담은 리얼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7인의 출연진이 매주 달라지는 아이템에 따라 야외와 스튜디오를 오가며 대결을 펼친다.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20분에 방송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