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가 이상해’, 웃음꽃 피고 꽃미모 휘날리는 촬영장 비하인드컷 공개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KBS2 '아버지가 이상해' 비하인드 컷 / 사진제공=iHQ

KBS2 ‘아버지가 이상해’ 비하인드 컷 / 사진제공=iHQ

KBS2 ‘아버지가 이상해’(극본 이정선, 연출 이재상)의 비하인드 컷이 공개됐다.

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는 마음이 따뜻해지는 가족애부터 건물주와 세입자의 갈등, 취업 준비생과 공시생을 통해 바라보는 청년 세대의 자화상까지 현 세태를 반영한 소재들로 전 세대의 공감대를 형성하며 주말극의 왕좌를 지키고 있다. 특히 웰메이드 가족극이라는 호평을 듣는 데에는 연기파 배우들의 명품 연기력과 완벽한 신구조화, 더불어 화기애애한 현장 분위기가 단단한 한 몫을 하고 있다는 전언이다.

1일 ‘아버지가 이상해’ 측이 공개한 사진 속 송옥숙(오복녀 역)은 아들 류수영(차정환 역)과 닮은꼴 미소로 실제 모자 같은 케미를 뽐내며 훈훈함을 더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강석우(차규택 역)의 행동에 웃음이 터져버린 송옥숙에게선 남편 때문에 속 끓이는 오복녀는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화목해 보인다.

이어 촬영장을 환히 밝히는 ‘변家네’ 딸들의 미모도 시선을 강탈한다. 잠깐의 쉬는 틈을 활용해 대본을 외우다가도 카메라를 향해 미소 짓는 이유리(변혜영 역)의 변함없는 비주얼과 수줍게 브이자를 그리는 정소민(변미영 역)에게선 현장의 분위기가 고스란히 전해지고 있다.

또 김영철(변한수 역)과 이준(안중희 역), 김해숙(나영실 역)과 박혜숙(김말분 역)이 나란히 대본을 보며 연기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어 열정적이고 단란한 분위기를 짐작케 한다.

이처럼 탄탄한 전개와 배우들의 열연을 바탕으로 시청률도, 현장 분위기도 상승 가도를 달리고 있는 ‘아버지가 이상해’가 이번 주에는 어떤 전개로 시청자들을 찾아올지 궁금증이 고조되고 있다.

지난 방송에선 건물주 오복녀의 요구에 건물 청소를 하다 이내 몸살에 걸린 나영실(김해숙 역)의 이야기가 안타까움과 분노를 동시에 자아냈다. 이는 하늘에는 주님, 땅에는 건물주님 이라는 웃지 못할 현실을 고스란히 반영하며 공감을 이끌었다.

비하인드 컷만으로도 본방 사수의 욕구를 자극하는 KBS2 주말 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는 1일 오후 7시 55분에 9회가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