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통사람’ 장혁, 압도적 존재감…숨죽이게 만드는 연기력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영화 '보통사람'에서 최연소 안기부 실장 규남 / 사진제공=싸이더스HQ

영화 ‘보통사람’에서 최연소 안기부 실장 규남 / 사진제공=싸이더스HQ

장혁이 압도적인 존재감을 발산했다.

장혁의 소속사 싸이더스HQ는 1일 영화 ‘보통사람’(감독 김봉한)의 촬영현장에서 속을 알 수 없는 표정과 서늘한 분위기의 풍기는 장혁을 공개했다.

영화 ‘보통사람’은 1980년대, 보통의 삶을 살아가던 강력계 형사 ‘성진’이 나라가 주목하는 연쇄 살인사건에 휘말리며 삶이 송두리째 흔들리게 되는 모습을 담은 영화로 상식이 통하는 시대에 살고 싶은 보통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려내 관객의 호평을 받고 있다.

극중 장혁은 국가를 위해 물불 가리지 않는 최연소 안기부 실장 ‘규남’ 역을 맡아 그 시대의 시스템처럼 느껴지는 인물을 연기하며, 어떤 상황에서든 흥분을 하거나 자신의 속내를 드러내지 않는 모습들로 관객들에게 서늘함을 안기고 있다.

공개된 ‘보통사람’ 촬영현장 사진에서 장혁은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지 전혀 알 수 없는 규남으로 분해 차가운 눈빛을 발산하는가 하면 정제된 표정과 최소한의 필요한 동작들로만 캐릭터를 표현하는 등 군더더기 없는 연기력을 보여줘 스태프의 극찬을 끌어냈다는 후문이다.

영화 후반부로 갈수록 점점 감정을 지우고, 덜어내며 보여주는 무감정한 모습들로 하여금 관객들에게 전에 없던 신선함을 안기기도.

이렇게 장혁이 속을 알 수 없는 순수악의 결정체를 연기하며 압도적인 존재감을 드러낸 영화 ‘보통사람’은 현재 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