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봉순’ 설인아 “박보영·바로, 내 시야를 넓혀준 선배들”(인터뷰)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설인아,인터뷰

배우 설인아가 서울 중구 청파로 한경텐아시아 루이비스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설인아가 박보영과 B1A4 바로를 극찬했다.

JTBC ‘힘쎈여자 도봉순’(극본 백미경, 연출 이형민)에서 인국두(지수)의 전 여자친구 첼리스트 조희지 역으로 출연중인 설인아는 지난 30일 서울 중구 중림동 한경텐아시아 편집국에서 텐아시아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설인아는 ‘힘쎈여자 도봉순’에 함께 출연 중인 박보영을 언급하며

“박보영은 정말 최고다”며 운을 뗀 설인아는 “쉬는 시간에도 박보영 선배는 계속 뭔가를 중얼중얼 거린다. 다음 신의 대사를 되짚어보는 건데 눈빛은 살아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보영 선배는 여자가 봐도 정말 귀엽다. 그런데 후배 연기자 입장에서 보면 정말 멋있다. 배우가 가져야 할 에너지를 모두 가지고 있다”며 존경을 표했다.

또 설인아는 B1A4 바로와 웹무비 ‘눈을 감다’에서 호흡을 맞춘 것도 말했다. 설인아는 “‘눈을 감다’는 ‘힘쎈여자 도봉순’보다 먼저 촬영한 작품이다”며 “작품 경험이 전무했던 때라 대본에 적힌 대로 열심히 준비했다”고 돌이켰다.

설인아는 “작가와 바로 선배 그리고 나까지 셋이서 이야기를 나눌 기회가 생겼는데, 바로 선배는 정말 아이디어 뱅크였다”며 “대본이란 틀 안에서 부가적으로 더 재미있게 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많이 생각해 온 것이다”고 전했다. 이어 “바로 덕분에 대본을 보는 눈을 넓혔다. 또 현장에서 긴장하지 않는 방법 등 많은 도움을 줬다”고 덧붙였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