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달남’, 오늘(31일) 첫 방송…관전 포인트 공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tvN '시간을 달리는 남자' 포스터

tvN ‘시간을 달리는 남자’ 포스터

tvN ‘시간을 달리는 남자(이하 시달남)’가 31일 첫 방송을 앞둔 가운데, 제작진이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신현준부터 최민용까지, 각양각색 6인 매력

‘시달남’에는 신현준, 최민용, 정형돈, 조성모, 데프콘, 송재희 등 각양각색 매력을 지닌 ‘아재’ 연예인들이 총출동한다. 한때는 ‘청춘의 아이콘’이었지만 세월의 흐름과 함께 어느새 ‘아재’가 된 남자 연예인들부터 예능 대세, 의외의 예능 캐릭터를 지닌 인물까지 저마다 독특한 매력을 뽐내는 것. 여전히 자신을 ‘오빠’라 주장하는 모습이 신선함을 선사할 전망이다. 또한 예능 대세 아재인 정형돈과 데프콘을 비롯해, 잘생긴 외모와는 달리 ‘아줌마’ 같은 매력을 선보이는 송재희까지 6인 ‘아재’들의 신선한 조합이 이목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폭풍 수다 ‘아재미(美)’

최근 진행된 제작발표회에서 송재희는 “다들 서로 얘기를 안 듣고 각자 할 말을 한다. 출연자를 모셔 놓고 서로 다른 얘기를 할 때도 있다. 그때마다 우리가 아재라는 생각을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처럼 평균 나이 42세의 ‘시달남’들은 방송 내내 굉장한 폭풍 수다로 ‘아재미(美)’를 선보일 예정이다. 서로 자신은 아재가 아니라고 주장하면서도 들어가는 나이에 어쩔 수 없이 공감하게 되는 에피소드들을 이야기하며 웃음을 선사하는 것. 또한 문제를 맞추기 위해 ‘아무 말 대잔치’를 펼치는 아재들의 모습도 재미를 안긴다.

◆’오빠’가 되기 위한 ‘아재’들의 소통 고군분투

여섯 명의 출연진이 ‘아재’가 아닌 ‘젊은 오빠’가 되기 위해 펼치는 고군분투는 또 다른 관전 포인트다. 젊은 세대들이 사용하는 물건부터, 최신 아이돌 트렌드, 2030 세대가 기성세대를 ‘꼰대’라고 느끼는 순간을 물은 앙케이트 등 젊은 세대의 문화와 생각을 반영한 다양한 퀴즈들이 아재들을 당황시키는 한편 이들을 이해하는 발판을 마련하는 것. 연출을 맡은 이원형 PD는 “‘아재세대’인 중장년층과 ‘신세대’인 젊은 세대가 소통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으로 프로그램을 기획했다. ‘꼰대’ 같지 않은 아재들이 청년들과 가까워지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그리고 싶다”고 밝혔다.

6인 아재들의 정신 없는 입담과 소통을 위한 유쾌한 고군분투가 펼쳐질 tvN ‘시간을 달리는 남자’는 이날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