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가 이상해’ 민진웅, 이미도에 애정 “알콩달콩 핑퐁핑퐁”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아버지가 이상해' 민진웅, 이미도 / 사진제공=iHQ

‘아버지가 이상해’ 민진웅, 이미도 / 사진제공=iHQ

‘아버지가 이상해’ 민진웅과 이미도의 다정한 한 때가 포착됐다.

두 사람은 KBS2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극본 이정선, 연출 이재상)에서 각각 변준영, 김유주로 분해 알콩달콩한 커플 케미를 선보이고 있다.

공무원 시험 준비 5년 차인 변준영(민진웅)은 공부에 쏟는 시간을 쪼개 틈틈이 김유주(이미도)를 만나왔다. 앞서 집 냉장고까지 털어 그녀를 위해 손수 밥상을 차려 준 전력이 있을 만큼 그는 ‘주님’에 대한 애정이 각별한 터.

‘가비 엔터테인먼트’ 아트팀 소속인 김유주는 회사에서는 엄격한 팀장인 반면 남자친구 변준영에게는 한없이 여린 천상여자 같은 모습을 보이고 있다. 그가 공시생인 것을 알고 있음에도 변함없는 연애를 이어가고 있다.

물론 이들에게도 위기는 있었다. 시험이 코앞에 닥친 오빠의 비밀 연애를 알게 된 세 여동생들의 긴급 면담이 이뤄졌고 변준영은 둘째 변혜영(이유리)의 직설적인 충고에 “공시생도 연애할 수 있는 것 아니냐”는 나름의 대응으로 상황을 해결했다.

또한 아직 드러나지 않은 위기는 김유주가 학창시절 괴롭혔던 동창이자 같은 회사 인턴인 변미영(정소민)이 변준영의 친동생이라는 것. 살벌한 성격을 드러내며 미영을 괴롭히고 있는 그녀가 과연 이 사실을 알게 된 후 어떤 태도를 취하게 될지 궁금증이 모이고 있다.

민진웅은 “미도 선배와 대화를 많이 하면서 호흡을 맞추고 있다. 동료로서 세심하게 배려해줘서 고맙고 편하게 작업 중이다. 앞으로 알콩달콩 핑퐁핑퐁 달콩달콩한 모습 많이 보여드리려고 노력 중이니 예쁘게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이미도 역시 “진웅 씨는 평소에 굉장히 살가워 인사할 때도 꼭 안아주거나 손을 잡아준다, 그래서 어색할 수도 있는 커플연기를 마음 놓고 할 수 있다. 초반에는 미영이를 괴롭히는 장면 위주였는데 점점 준영이와의 이야기가 더 많이 나올 것 같다”라고 전해 극 중에서 보여줄 이들의 다양한 모습들에 대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한편, 민진웅과 이미도 커플의 폭풍 케미를 만날 수 있는 ‘아버지가 이상해’는 매주 주말 오후 7시 55분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