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듀얼’, 정재영·김정은·양세종 출연 확정..역대급 스릴러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정재영(왼쪽부터), 김정은, 양세종 / 사진제공=이수이엔엠, 무성컴퍼니, 굳피플 엔터테인먼트

사진=정재영(왼쪽부터), 김정은, 양세종 / 사진제공=이수이엔엠, 무성컴퍼니, 굳피플 엔터테인먼트

OCN 오리지널 드라마 ‘듀얼'(극본 김윤주, 연출 이종재)을 향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오는 6월 방송될 예정인 ‘듀얼’은 ‘복제인간’을 만나게 되면서 충격적인 사건에 휘말리게 된 형사와 살아남기 위해 서로 운명적인 대결을 펼칠 수 밖에 없는 두 복제인간들의 이야기를 다룬 추격 스릴러이다.

드라마 ‘나인’의 김윤주 작가와 tvN의 로코명작 ‘또 오해영’ 연출진으로 참여한 이종재 PD가 각각 극본과 연출을 맡는것에 더해, 캐스팅을 확정하며 기대감을 한껏 높이고 있다.

‘듀얼’에는 깊이 있는 연기력과 거부할 수 없는 카리스마를 가진 배우 정재영과 팔색조 매력을 소유한 실력파 배우 김정은, 신인답지 않은 흡입력 강한 연기로 오디션부터 주목 받은 신예 양세종이 출연을 확정했다.

정재영은 극중 소중한 것을 지키기 위해 단 한 번의 잘못된 선택을 하게 된 베테랑 형사 장득천을 연기한다. 장득천은 겉모습은 거칠지만 속정 많은 강력반 팀장, 집에서는 딸 바보 아빠로 고군분투하는 인물. 평범한 한 가족의 가장이 복제인간을 만나 예측하지 못한 사건에 휘말리고, 점점 드러나는 실마리를 풀어나가며 극을 이끌어 갈 예정이다.

김정은은 검사 최조혜 역을 맡는다. 최조혜는 성공에 대한 욕망을 숨기지 않는 당당한 검사 캐릭터로, 차기 부장검사 자리를 노리는 등 출세에 대한 의욕으로 가득 찬 인물. 자신의 꿈을 이루기 위해 형사 장득천을 이용했다가 그를 충격적인 사건에 휘말리게 만든 장본인으로, 이후 장득천과 복제인간의 관계에 의문을 품고 진실을 파헤칠 핵심적인 인물이다.

양세종은 기억을 잃은 용의자 성준과 성준에게 누명을 씌운 복제인간 성훈을 동시에 연기한다. 성준은 잃어버린 기억을 찾기 위해 자신과 똑같이 생긴 성훈을 쫓는 인물. 뛰어난 순발력과 인간적인 매력으로 형사 장득천과 버디 추격 플레이를 펼칠 예정이다. 양세종의 또 다른 면을 보여줄 ‘성훈’은 성준과 똑같은 얼굴을 가진 미스터리한 살인마로 성준과 선악 대비가 뚜렷한 인물이다. ‘듀얼’의 성훈은 ‘복제인간+살인마’라는 이색적인 조합으로 대한민국 추격 스릴러 역사에 전무후무한 악역 캐릭터가 될 것으로 보인다.

‘듀얼’을 기획한 이승훈 PD는 “장르물의 명가로 거듭나고 있는 OCN이 ‘복제인간’을 소재로 한 신개념 추격 스릴러를 선보인다. 매 순간 눈을 뗄 수 없는 사건 전개는 물론, 더운 여름밤을 시원하게 날려버릴 특급 추격 스릴러가 펼쳐질 예정이다”이라고 기대감을 전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