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틴의 어멋날’ 관전 포인트 #여행 게임 #승부욕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세븐틴의 어느 멋진날 in JAPAN' 관전 포인트 / 사진제공=MBC플러스

‘세븐틴의 어느 멋진날 in JAPAN’ 관전 포인트 / 사진제공=MBC플러스

그룹 대세돌 세븐틴이 역대급 여행을 시작한다.

‘세븐틴의 어느 멋진 날 in Japan(이하 어느 멋진 날)’이 31일 MBC에브리원과 MBC뮤직에서 동시 첫 방송 된다.

세븐틴은 ‘어느 멋진 날’ 최초로 두 번째 출연하는 동시에 프로그램을 통해 첫 해외여행 예능에 나서는 만큼, ‘어느 멋진 날’에서만 만날 수 있는 두 가지 관전 포인트를 공개한다.

◆ 1. ‘여행 게임’이라는 독특한 콘셉트
지난 해 ‘세븐틴의 어느 멋진 날 13소년 표류기’를 통해, 남해의 외딴 섬 여서도에서 ‘표류’라는 콘셉트를 통해 자체제작 아이돌다운 차별화된 에피소드를 만들어낸 세븐틴. 그들이 떠난 두 번째 ‘어느 멋진 날’의 여행의 콘셉트이자 부제는 바로 ‘13소년 여행 타이쿤’이다.

‘13소년 여행 타이쿤’은 ‘타이쿤’이라는 경영과 성장의 게임 코드로 접근해, 일본 아키타를 무대로 여행하면서 13소년이 더 멋진 아이돌로 성장해나가는 아이돌 능력치 향상 여행 게임으로 2017년을 세븐틴의 해로 만들겠다는 세븐틴의 강렬한 소망을 실현하기 위한 여정을 뜻한다.
세븐틴은 이번 여행을 통해 2017년 가장 빛나는 아이돌로 성장하기 위한 ‘얼굴천재력’, ‘하드캐리력’, ‘뇌섹력’, ‘정신승리력’ 등 다양한 아이돌 능력치를 획득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여행 타이쿤’ 답게 모든 일정과 루트를 세븐틴 스스로 선택하고 만들어 나가기 때문에, 제작진 또한 예측하지 못했던 돌발 상황과 세븐틴간 치열한 경쟁이 계속 되었다는 후문이다.

◆ 2. 형팀 VS 동생팀으로 불타는 승부욕 과시
13명의 멤버가 함께 하는 첫 해외여행에 대한 기대감에 부푼 세븐틴, 그러나 ‘13소년 여행 타이쿤’에 참여하게 되면서, 두 팀으로 나눠져 여행을 펼쳐야 하는 상황에 놓이게 된다.

어떤 조합으로 팀을 나눠야 할지 고민하던 세븐틴은 또래 멤버들끼리의 케미를 살릴 수 있도록 ‘형 팀’과 ‘동생 팀’으로 팀을 나누기로 결정. 남다른 팀워크로 유명한 세븐틴이지만, 두 팀으로 나뉨과 동시에 서로를 견제하기 시작하며 승부욕에 불타오르고 시작했다는 후문.

이렇게 두 팀으로 나뉜 세븐틴 앞에는 매일 새로운 선택지가 주어지고, 어떤 선택을 하느냐에 따라 앞으로의 여행이 결정된다. 첫 선택과 동시에 희비가 교차하게 된 ‘형 팀’과 ‘동생 팀’. 한 팀은 비행기 티켓, 한 팀은 기차 티켓, 도쿄에서 아키타까지 누구의 도움도 없이 스스로 가야만 하는 첫 번째 미션이 주어질 예정이다.

30일 포털사이트를 통해 공개된 선공개 영상을 통해 ‘좌충우돌’ 세븐틴의 이야기에 대한 관심이 증폭되고 있는 가운데 ‘어느 멋진 날 ‘은 이날 오후 7시 MBC에브리원과 MBC뮤직에서 동시 첫 방송 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