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강현, ‘김과장’ 종영에 “의인들 감사…맛있는 드라마가 완성”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김강현 / 사진제공=솔트 엔터테인먼트

배우 김강현 / 사진제공=솔트 엔터테인먼트

배우 김강현이 ‘김과장’ 종영 소감을 전했다.

김광현은 KBS2 수목드라마 ‘김과장’에서 귀여운 밉상이자 얄미울 짹짹이 이재준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그는 소속사 솔트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최종회 대본 인증샷을 공개했다. 대본엔 “‘김과장’과 함께해서 행복했다. 마지막까지 ‘김과장’과 함께해주신 의인들 감사하다”라고 적었다.

김강현은 “‘김과장’은 직장인 여러분의 애환을 조금이나마 더 잘 녹여내고자 출연진과 제작진이 함께 노력했던 행복한 작품이었다. 시청률이 전부는 아니지만 결과적으로 이러한 팀워크가 큰 사랑을 받아 더욱 감동이었다. 시청자분들의 관심과 사랑으로 ‘김과장’이라는 참 맛있는 드라마가 완성되어 기쁘고 행복했다”라는 진심 어린 종영소감을 전했다.

김과장(남궁민)부터 추부장(김원해)까지 모조리 뒷담화의 대상으로 삼는 유일무이한 경리부 투덜투덜의 아이콘 이재준으로 분한 김강현은 ‘별그대’ ‘닥터스’ 등 출연작마다 안방극장의 사랑을 듬뿍 받으며 시청률 요정으로 등극했다.

한편, 김강현은 스크린 출격도 앞두고 있다. 영화 ‘부라더’에서 석봉(마동석)의 직장 동료 역으로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