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화영 “‘김과장’, 선물 같은 작품”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김과장' 방송화면 캡처

사진=’김과장’ 방송화면 캡처

‘김과장’이 종영한 가운데 배우 임화영이 소감을 전했다.

임화영은 지난 30일 막을 내린 KBS2 수목드라마 ‘김과장’에서 남궁민(김성룡)의 조력자 오광숙 역을 맡아 열연했다. 중독성 있는 애교 말투와 독특한 패션은 물론, 남다른 의리에 로맨스까지 다 되는 매력만점 캐릭터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는 능청스러운 연기와 비타민 같은 존재감으로 호평을 얻었다.

마지막 회에서도 임화영은 TQ 그룹 회계부 인턴 입사와 더불어 김선호(선상태 역)와의 알콩달콩 로맨스를 선보이며 특유의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마지막까지 훈훈함을 더했다.

임화영은 “‘김과장’이라는 선물 같은 작품에서 훌륭한 배우, 제작진과 함께할 수 있어 행복했다”며 “항상 즐거운 촬영장이었고, 현장에 가는 시간이 늘 기다려졌다”고 말했다. 이어 “‘꽝숙이’라는 캐릭터로 여러분들께 잠시나마 활력을 드리고 싶었다. 더 잘 그려내고 싶었는데 제가 해낸 것보다 더 좋게 봐주셔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오히려 제가 더 많은 힘을 얻어가는 것 같다. 앞으로도 더 다양한 배역을 넘나들 수 있는 배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마무리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