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미 “유쾌·통쾌한 추억 됐으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남상미 / 사진제공=제이알이엔티

남상미 / 사진제공=제이알이엔티

배우 남상미가 ‘김과장’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남상미는 지난 30일 막을 내린 KBS2 수목드라마 ‘김과장’에서 당찬 근성과 승부욕, 단아한 외모를 겸비한 ‘경리부 에이스’ 윤하경 대리로 열연했다.

남상미는 소속사 제이알이엔티를 통해 “‘김과장’이 막을 내리게 됐다. 그동안 드라마를 사랑해 주시고 애청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과 팬 여러분들께 깊은 감사인사 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저에게 ‘김과장’이 좋은 추억과 행복한 시간으로 남은 만큼 여러분들 가슴에도 이 드라마가 유쾌 상쾌 통쾌한 추억으로 남았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더불어 공개된 사진은 마지막 촬영장에서의 모습이다. 남상미는 활짝 미소 짓고 브이를 그리고 있다.

드라마 ‘조선총잡이’ 이후 2년만의 복귀작인 ‘김과장’에서 할 말은 하는 똑부러지는 성격과 업무능력으로 선후배 모두에게 인정받는 똑순이 윤하경 대리로 돌아온 남상미는 김과장(남궁민)의 든든한 조력자로, 서율(이준호) 이사를 변화시키는 조언자로 총 천연색 매력을 지닌 색다른 여주인공을 완성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