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팍팍한 삶 속 따뜻한 선물”…’김과장’이 남긴 것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김과장'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김과장’ 방송화면 캡처

KBS2 수목드라마 ‘김과장’이 20회 방송을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지난 30일 방송된 ‘김과장'(극본 박재범, 연출 이재훈 최윤석)은 시청률 17.2%(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 17회 연속 ‘동시간대 시청률 1위’로 유종의 미를 거뒀다.

‘김과장’의 마지막 회에서는 김성룡(남궁민)과 서율(이준호)이 박현도(박영규)회장을 구속시킨 후 새로운 사람으로 변화된 삶을 살아가는 모습이 담겼다. 김성룡과 서율은 도피하려던 박현도를 공항에서 붙잡아 한동훈(정문성)검사에게 넘겼다.

특히 김성룡과 서율은 뭘 위해 이렇게 애를 쓰냐는 박현도에게 “회장님처럼 욕심을 신념으로 생각하는 사람들이 세상을 망치는 것”이라며 “그나마 어설프게 신념 쫓는 사람들 덕분에 세상이 돌아간다”고 ‘의인’으로 변화된 의견을 밝혔다.

결국 김성룡과 서율, 경리부 직원들과 박명석(동하)에 의해 비리를 저지른 박현도와 조민영(서정연), 고만근(정석용), 이강식(김민상)은 법의 처벌을 받았다.

TQ그룹이 정상화되고 김성룡과 서율은 각각 사직서를 제출했다. 김성룡의 퇴사결정에 경리부 직원들은 그동안 정말 고마웠다며 모두 눈물을 흘렸고, 김성룡은 “나야말로 고맙다. 여러분이 나 사람 만들어줬는데”라며 울컥했다.

서율은 국선 변호인을 하면서 그동안의 악행에 대해 자성의 시간을 가졌고 윤하경은 서율에게 이제 자격이 충분하다며 TQ그룹 CFO 지원을 추천했다. 이후 서율은 CFO 공채 면접장에 들어서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했다. 마지막까지 시청자들에게 통쾌한 웃음과 벅찬 감동, 재미를 한꺼번에 선사한 ‘김과장’이 남긴 것들을 짚어본다.

◆ “남궁민이라 가능했다”

남궁민은 삥땅의 대가에서 기상천외한 방법으로 부조리, 불합리에 대항해 승리한 예측불가 ‘티똘이’ 김성룡 과장 역을 신들린 연기력으로 표현, 제대로 된 ‘인생 캐릭터’를 만들어냈다.

김성룡이 ‘사이다 의인’으로 거듭나는 과정을 생동감 있게 그려낸 것. 디테일이 살아있는 코믹 연기 뿐만 아니라 불의에 분노를 터트리고, 죽음의 위기 후 두려움을 오열로 표출하는 등 전 장르에 걸쳐 탄탄한 연기내공을 드러냈다. 남궁민은 전무후무한 독보적인 캐릭터 김성룡을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 “배우들의 재발견”

입체적 캐릭터들을 고스란히 살려낸 남상미·이준호·정혜성 역시 ‘김과장’을 최고로 이끌어냈다.

남상미는 똑부러지고 정의감 넘치는 윤하경으로 200% 빙의, 보는 이들을 매료시켰다. 김성룡에게는 든든한 러닝메이트로, 연민이 느껴지는 악역 서율에게는 따뜻한 인간미로, 경리부 직원들에게는 보다듬어주는 좋은 상사로서의 모습을 오롯이 담아냈다. 처음으로 악역에 도전한 이준호는 맞춤 옷을 입은 듯 일취월장한 연기력으로 극찬을 받았다. 회계부정을 위해 악행을 일삼던 냉혈한이 개과천선하는 기회를 얻고, 더 나은 인간으로 성장해나가는 변화를 밀도 높은 연기력으로 펼쳐내 시청자들을 몰입시켰다. 아울러 허당스런 언더커버 수사관 홍가은 역의 정혜성은 특유의 상큼발랄한 이미지로 톡톡 튀는 캐릭터를 완성했다.

◆ “열연 퍼레이드”

관록의 배우들과 신예 배우들이 어우러진 맛깔스러운 연기 퍼레이드는 격이 다른 오피스 코미디 드라마 ‘김과장’을 만든 든든한 버팀목이었다.

돈에 대한 욕심 때문에 직원들의 목숨조차 하찮게 여기던 박영규, TQ그룹과 직원들을 지키고자 최선을 다했던 이일화, 폭발적인 애드리브로 코믹과 감동을 한꺼번에 안겨준 김원해, 다소 과격하지만 유쾌한 황영희, 불쌍한 표정 속 권력의 허수를 보여준 정석용 등은 적재적소에서 맹활약을 펼쳤다. 여기에 김강현·조현식·류혜린·김선호 등은 독특한 개성이 넘치는 경리부 직원으로, 동하는 안하무인 재벌 아들에서 인간답게 사는 법을 배워나가는 박명석 역으로, 임화영은 톡톡 튀는 애교와 반전의 소유자 오광숙 역으로 다양한 매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 “시원한 한방”

‘김과장’은 부조리함이 판치는 답답한 현실, 불합리 속에서 팍팍한 삶을 살아가는 시청자들에게 통쾌함을 선사, 깊은 공감대를 자아냈다.

갑질 논란, 비선 실세, 도어락 3인방과 검찰 앞에서의 호소, 29만원 잔고 등 현 시국에 들어맞는 시의적절한 패러디로 제대로 된 풍자와 해학을 담아냈던 것. 뿐만 아니라 ‘갑 오브 갑’ 회사를 상대로 싸워나가는 김과장의 각종 부정부패에 대항하는 ‘을’의 도전으로 시원한 카타르시스를 느끼게 했다.

박진감 넘치는 스토리 전개와 날카롭게 허를 찌르면서도 폭소를 유발하는 대사를 쏟아낸 박재범 작가의 필력과 오피스 코미디 드라마답게 유쾌함이 배가된 신선한 연출을 선보인 이재훈 PD의 의기투합은 ‘역대급 사이다 드라마’를 탄생시켰다.

제작사 로고스필름 측은 “‘김과장’을 향해 뜨거운 사랑과 전폭적인 응원을 보내주셨던 시청자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마지막까지 ‘김과장’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해준 배우들과 스태프들에게 고마움을 전하고 싶다. ‘김과장’이 답답한 현실을 잠시나마 잊을 수 있게 만드는 휴식처가 됐기를 바라며, 시청자들 가슴 속에 오랫동안 좋은 작품으로 기억되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