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 EXID 하니 “학창시절, ‘빨강 목도리’로 불려…예뻐서 유명”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EXID 하니 / 사진=KBS2 '해피투게더' 캡처

EXID 하니 / 사진=KBS2 ‘해피투게더’ 캡처

‘해피투게더’ EXID 하니가 학창시절 별명을 공개했다.

하니는 30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에서 학창시절을 회상했다.

하니는 “경기여자고등학교 ‘빨강 목도리’로 이름을 날리던 시절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에 MC들은 “악명이 높았던 거냐, 예뻐서 유명한 거냐”고 질문했다.

하니는 발끈하며 “그렇다. 지금까지 무슨 얘기를 했겠느냐”고 말했다. 박명수는 “혹시 뒤에서 ‘빨강 목도리다’라고 말하는거 들었느냐”고 질문했고, 하니는 “그런 건 못 들었다. 귀가 밝았으면 들었을 수도 있다”고 능청을 떨었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