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리 “매니저 몰래 데이트, 숙소 현관문 종 뗐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해피투게더3' 혜리, 세정, 소미 / 사진제공=KBS2

‘해피투게더3’ 혜리, 세정, 소미, 하니, 유라 / 사진제공=KBS2

‘해피투게더3’ 걸그룹 멤버들이 연애사를 솔직히 털어 놓는다.

15주년 특집 ‘레전드 리턴즈’를 선보이고 있는 KBS2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의 30일 방송은 3부작의 마지막 타자인 ‘쟁반 노래방 리턴즈’ 편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걸스데이 혜리, 유라, EXID 하니, 구구단 세정, JYP 소미가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는 시즌 1의 인기 코너 중 하나였던 ‘책가방 토크’가 펼쳐졌다. ‘책가방 토크’는 무기명 투표를 통해 게스트의 학창시절 일화를 풀어내는 코너.

이중 하니는 “초등학교 4학년때 함께 철인 3종경기를 하던 오빠를 짝사랑했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더욱이 그는 “내가 그 오빠가 찬 축구공에 맞아서 다쳤었는데 나를 책임지겠다고 했었다”면서 풋풋하고 순수했던 첫사랑 스토리로 현장을 핑크빛으로 물들였다.

그런가 하면 혜리는 자신 때문에 패싸움이 벌어졌던 일화로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혜리가 “중학교 때 다른 학교 친구와 사귀고 있었는데, 나를 좋아하던 우리 학교 남학생과 싸웠다 더라”며 사랑싸움이 학교 대 학교의 싸움으로 번진 적이 있다고 털어놓은 것. 이에 전현무는 “이게 그 유명한 잠실대첩 아니냐”며 ‘잠실여신’ 혜리의 클래스를 치켜세워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혜리는 또 “숙소 생활을 하던 시절 남자친구가 있었는데 매니저 몰래 남자친구를 만나러 나가기 위해 숙소 현관문에 달려있던 종을 뗀 적도 있다”고 밝히는 등, 이날 게스트들은 자신의 연애담을 거침없이 풀어내 시종일관 귀를 쫑긋하게 만들었다는 전언.

‘해투’ 제작진은 “이날 혜리, 유라, 하니, 세정, 소미의 솔직함에 깜짝 놀랐다. 마치 내일이 없는 사람들처럼 이야기를 풀어내더라. 대세 걸그룹들의 털털한 입담에 시청자분들 역시 푹 빠질 것이다.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해피투게더3’는 30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