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혁수, ‘힘쎈여자 도봉순’에 떴다…하드캐리 카메오 예약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JTBC '힘쎈여자 도봉순'에 카메오로 출연하는 권혁수 / 사진제공=JS픽쳐스, 드라마하우스

JTBC ‘힘쎈여자 도봉순’에 카메오로 출연하는 권혁수 / 사진제공=JS픽쳐스, 드라마하우스

권혁수가 ‘힘쎈여자 도봉순’에 하드캐리 카메오 활약을 예고했다.

JTBC 금토드라마 ‘힘쎈여자 도봉순’(극본 백미경, 연출 이형민) 측은 30일 보기만 해도 웃음이 절로 나오는 권혁수의 스틸컷을 공개해 본방사수의 유혹을 더하고 있다.

앞서 시청자들의 배꼽을 스틸한 김원효, 윤상현에 이어 또 한 번 특별출연을 예고한 권혁수는 한국에서 조용하게 수양중인 스님 니자무띤 역을 맡아 시청자들의 웃음보를 자극할 예정이다. 무엇보다 도봉순과의 몇 차례의 싸움에서 큰 깨달음 이후 새 사람으로 태어나기로 다짐한 백탁파 수장 임원희가 찾아갈 사찰의 스님으로 미친 존재감을 발휘할 예정으로 기대를 모은다.

출격을 앞두고 공개된 사진은 권혁수의 활약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사진 속 권혁수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범상치 않은 모습이다. 덥수룩한 장발의 헤어스타일에 특유의 오바스런 표정이 웃음을 자아낸다. 합장을 한 임원희에게 사뭇 진지한 모습으로 의식을 행하는 권혁수의 모습에서 두 사람이 선보일 코믹 시너지가 벌써부터 기대감을 높인다. 특히 또 다른 사진 속 무술 수련을 하는 듯 코믹동작을 선보이는 권혁수의 모습이 웃음을 유발한다.

이날 권혁수는 변신과 감초 연기의 달인답게 임원희 김민교와 주거니 받거니 차진 연기 케미로 촬영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특히 특유의 맛깔스런 연기로 캐릭터를 제대로 살려 이형민 감독을 비롯한 제작진의 찬사가 이어졌다는 후문이다.

권혁수는 바쁜 스케줄에도 불구하고 도봉순에게 늘 당하기만 하는 조폭 역할로 열연 중인 김원해, 김민교와 tvN ‘SNL코리아’의 인연으로 흔쾌히 출연을 결정했다. 권혁수는 “너무 재미있게 보고 있고 좋아하던 작품이라 흔쾌히 출연을 결정했다”며 “캐릭터 역시 너무 흥미롭게 재미있어서 즐겁게 촬영을 마쳤다. 이번 주 방송이 기대된다”고 남다른 소감을 전했다.

권혁수의 특별출연으로 깨알같은 웃음 폭탄을 예고한 ‘힘쎈여자 도봉순’. 백탁이 왜 사찰로 향해 권혁수를 만났는지 이들이 선사할 에피소드에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힘쎈여자 도봉순’은 31일 금요일 오후 11시에 JTBC에서 방송 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