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스텝’ 조동인 “산다라박 너무 예뻐…개나리 같아”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조동인,인터뷰

배우 조동인이 서울 강남구 신사동 이봄씨어터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조동인이 함께 연기한 산다라 박에 대해 “예쁘다”고 칭찬했다.

조동인은 30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이봄씨어터에서 진행된 영화 ‘원스텝'(감독 전재홍) 관련 인터뷰에 참석했다. 조동인은 극 중 기억을 잃은 시현(산다라 박)을 짝사랑하는 우혁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조동인은 극 중 산다라 박을 짝사랑하는 역할에 대해 “전사가 많지 않아 생각을 많이 했다. 산다라 박 누나가 워낙 예쁘니까 내가 반한 것 같다. 내 극 중 나이가 20대 초반이었다. 그 나이대 남자들이 대부분 그러지 않을까”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실제 산다라 박은 어떠냐는 질문에 조동인은 “영화에서도 예쁘지만 실제론 훨씬 예쁘다. 조금 전에도 사진 촬영을 하며 마주쳤는데, 노란 옷을 입은 누나의 모습이 개나리처럼 보였다”며 웃었다.

조동인은 “누나는 이제 새로운 한 걸음을 나아간 거다. 그게 정말 힘든 거다. 누나가 정말 열심히 했다. 응원하고 싶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원스텝’은 사고로 기억을 잃은 시현(산다라 박)과 슬럼프로 인해 자기 삶의 전부였던 작곡을 할 수 없게 된 지일(한재석)이 만나 음악을 통해 서로 치유하고 성장하는 과정을 담은 작품이다. 오는 4월 6일 개봉.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