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궁민 “이준호 내 편, 세상 무서울 게 없어”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김과장' 남궁민, 이준호, 박영규 / 사진제공=KBS2

‘김과장’ 남궁민, 이준호, 박영규 / 사진제공=KBS2

‘김과장’ 남궁민과 이준호가 우정을 다졌다.

29일 방송된 KBS2 ‘김과장’에서는 김성룡(남궁민)과 서율(이준호)이 함께 식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성룡은 자신과 의기투합해 박현도(박영규)를 꺾으려는 서율에게 “이제야 검사같다”고 칭찬했다.

이에 서율이 민망해하자 김성룡은 “솔직히 말해봐라. 창피하지 않냐. 나도 강제 의인 됐을 때 이불킥 겁나 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서율은 “너나 솔직히 이야기해보라”며 “나에게 기회를 왜 줬냐”고 물었다. 김성룡은 “엄청 센 놈이 나를 패는데 죽이지는 않더라. 그래서 이런 생각을 했다”며 “내 편인 척 하면서 내 등에 칼 꽂는 놈보다 엄청 센 놈을 내 편으로 만들면 세상 무서울 게 없겠더라”며 서율에 대한 신뢰와 애정을 드러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