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임당’ 이영애, 윤다훈 바람 사실 알았다…오윤아 복수 준비(종합)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배우 윤다훈, 김민희, 최철호, 오윤아, 이영애 / 사진=SBS '사임당' 캡처

배우 윤다훈, 김민희, 최철호, 오윤아, 이영애 / 사진=SBS ‘사임당’ 캡처

‘사임당’ 이영애가 윤다훈의 바람 사실을 알게 됐다.

29일 방송된 SBS ‘사임당, 빛의 일기(이하 사임당)’(연출 윤상호, 극본 박은령)에서는 사임당(이영애)이 이원수(윤다훈)와 주모 권씨(김민희) 사이를 알아채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원수는 권씨에게 “이제 가야 된다”라고 말했다. 이에 권씨는 “언제까지 두 집 살림해야 되냐”라며 “이제 슬슬 배도 불러온다”라고 삐진 채 말했다. 권씨는 “빨리 결단을 내려야 될 거 아니냐”라며 이원수를 독촉했다.

더불어 권씨는 양유지소를 찾아갔다. 권씨는 일부러 고려지들을 보여 달라고 말한 뒤 이를 구기며 행패를 부렸다. 또 사임당의 그림이 비싼 값을 받게 된다는 사실도 듣게 됐다.

권씨는 집으로 돌아와 술을 마시며 우울해했다. 권씨는 이원수에게 “나도 좋은 옷 입고 좋은 집 살면서 아랫사람 팍팍 부리고 싶다”라며 “당신 부인, 양유지소인지 뭔지 한양 돈 싹쓸이하더라”고 비아냥댔다. 이어 권시는 “그림 하나 팔면 기와집 올린다면서? 그림 가져와”라고 떼를 썼다.

이원수는 권씨를 위해 굴비를 사들고 향했고, 사임당은 이러한 이원수의 뒷모습을 포착했다. 사임당은 이원수를 쫓아가 권씨와 애정행각을 벌이는 장면을 목격했다. 사임당은 이원수와 권씨가 있는 방으로 들어가 이원수와 마주쳤지만, 아무것도 하지 않은채 뒤돌아 집으로 향했다.

한편 민치형(최철호)은 유배지에서 포졸들에게 무시를 받으며 분노로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이때 휘음당(오윤아)은 민치형을 찾았고,  민치형은 “무엇을 하고 있는가”라며 소리쳤다. 휘음당은 “주고 가신 비자금으론 턱없이 모자르다. 저도 미칠 지경이다”라며 “우리를 이렇게 만든 놈들에게 처절한 복수를 할 것이다”라고 다짐했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