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희, 윤다훈 아이 임신 “언제까지 두 집 살림해야 돼?”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배우 윤다훈, 김민희 / 사진=SBS '사임당' 캡처

배우 윤다훈, 김민희 / 사진=SBS ‘사임당’ 캡처

‘사임당’ 김민희가 윤다훈의 아이를 임신했다.

29일 방송된 SBS ‘사임당, 빛의 일기(이하 사임당)’(연출 윤상호, 극본 박은령)에서는 이원수(윤다훈)가 주모 권씨(김민희)와 바람을 피우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원수는 권씨의 방에서 “이제 가야 된다”라고 말했다. 이에 권씨는 삐진 말투로 “다신 오지 마. 언제까지 이렇게 두 집 살림해야 되는 거냐”고 말했다.

이어 권씨는 “이제 슬슬 배도 불러오는데, 언제까지 술 취한 놈들한테 손목 잡혀가며 일해야 해? 이럼 되겠어? 안되겠어?”라고 물었다.

더불어 권씨는 “그러니까 자기가 빨리 결단을 내려야 될 거 아니냐”라며 이원수를 재촉했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