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과장’ 남궁민X이준호, 박영규에 고소장 “검찰 올 때 휠체어 NO”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김과장' 남궁민, 이준호, 박영규 / 사진제공=KBS2

‘김과장’ 남궁민, 이준호, 박영규 / 사진제공=KBS2

‘김과장’ 남궁민과 이준호가 박영규에 고소장을 전했다.

29일 방송된 KBS2 ‘김과장’에서는 김성룡(남궁민)과 서율(이준호)이 박현도(박영규)에게 고소장을 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성룡과 서율은 박현도에게 불법 비자금 조성에 대한 고소장, 살인교사에 대한 고소장, 또 감금교사 및 상해 교사 고소장을 비롯해 여러 장의 고소장을 건네 주변인들을 뜨악하게 만들었다.

김성룡이 서율에게 “이 정도면 형량이 어느 정도냐” 묻자, 서율은 “월드컵 7~8번은 해야 나온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서율은 이어 박현도에게 “검찰에 올 때 휠체어는 가급적 자제해달라”고 비꼬았다. 박현도가 어이없는 듯 웃음을 터뜨리며 자리를 떠나자, 김성룡은 “이제부터 진짜 벼랑 끝 싸움”이라며 의지를 다졌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