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아이돌’ 하이라이트 용준형X윤두준, 큐트파의 ‘샤샤샤’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하이라이트 용준형, 윤두준 / 사진=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 캡처

하이라이트 용준형, 윤두준 / 사진=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 캡처

‘주간아이돌’ 하이라이트 용준형, 윤두준이 ‘샤샤샤’를 선보였다.

29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서는 용준형과 윤두준이 트와이스의 ‘치어 업(CHEER UP)’에 맞춰 애교를 뽐냈다.

용준형의 프로필에는 “밝고 귀여운 걸 하기엔 늦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큐트파의 거장”이라는 문구가 적혀 있었고, MC들은 용준형에게 애교를 지시했다.

용준형은 “진짜 형 밉다”라며 괴로워했지만 이내 자리에서 일어나 ‘샤샤샤’를 선보이며 깜찍함을 과시했다.

더불어 MC들은 “듣기로는 양대 거장이 있다. 용준형 군 말고 두준 군 역시 큐트파다”라며 윤두준의 애교를 이끌어냈다. 윤두준은 골반을 이용한 애교 댄스로 웃음을 유발했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