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엔 숲으로’ 주상욱·김용만·손동운, 제주도 욜로족 찾아 나섰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O tvN '주말엔 숲으로' 주상욱, 김용만, 손동운 / 사진제공=CJ E&M

O tvN ‘주말엔 숲으로’ 주상욱, 김용만, 손동운 / 사진제공=CJ E&M

주상욱, 김용만, 손동운이 ‘욜로족’을 찾아 제주도로 떠났다.

O tvN ‘주말엔 숲으로’는 도시 생활에 지친 주상욱, 김용만, 손동운 세 남자가 자연으로 떠나 그곳에서 만난 신자연인(3040 욜로족)과 함께 생활하며 자신만의 ‘욜로'(YOLO) 라이프스타일을 찾아가는 프로그램이다.

‘주말엔 숲으로’는 최근 트렌드인 ‘욜로'(YOLO:You Only Live Once)를 전면에 내세워, 한 번 뿐인 인생을 로망껏 살아보고자 하는 사람들의 진솔한 일상을 소개하며 시청자들에게 힐링타임을 선사할 전망이다.

주상욱, 김용만, 손동운이 욜로 라이프를 즐기기 위해 처음으로 떠난 곳은 바로 제주도. 이들은 제주도에서 살고 있는 욜로족을 만나, 그의 집에서 함께 생활하면서 라이프스타일을 체험한다. 방송에서는 제주도에서 새로운 삶의 방식을 택해 살아가고 있는 욜로족의 모습과, 그들과 함께 살아보며 진정한 행복을 찾아가는 세 남자의 리얼리티를 생생하게 그릴 예정이다.

O tvN '주말엔 숲으로' 티저 캡처 / 사진제공=CJ E&M

O tvN ‘주말엔 숲으로’ 티저 캡처 / 사진제공=CJ E&M

제주로 떠나기 전 주상욱, 김용만, 손동운은 제작진에게 그동안의 삶에 대해 진솔한 고민을 털어놓았다. 먼저 주상욱은 “그 동안 너무 앞만 보고 달려왔다. 지난 1년 동안 며칠을 쉬었나 생각해보면 쉰 적이 거의 없었던 것 같다. 1년에 세 작품을 했던 때도 있었다. 지금은 소강상태에 접어들었다”고 밝혔다. 주상욱은 “앞으로 ‘주말엔 숲으로’를 통해 삶의 여유를 갖고, 로망을 실현해 보고 싶다”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김용만은 “아이가 고3이다 보니, 집에서도 나름의 스트레스가 있다. 집에서도 온전하게 100% 충전하고 있다는 생각은 들지 않는다”며 지친 일상을 전했다. 손동운은 “휴식을 취하면 뒤쳐질 것 같고 불안하다. 가수라는 꿈만 보고 달려왔는데, 막상 원하던 목표를 이루다 보니, 그 다음 목표설정이 어려워졌다. 인간 손동운으로서 무엇을 하고 싶은지, 아직 헤매는 중이다”고 미래에 대한 불안과 걱정을 솔직하게 전했다.

제작진은 “도시에 지친 주상욱, 김용만, 손동운은 욜로족을 만나 함께 생활하고, 로망껏 살아보는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찾아나서는 모습을 생생하게 담아낼 것”이라며 “시청자 분들이 ‘주말엔 숲으로’를 보면서 잠시 멈춰 삶의 의미를 되짚고, 마음에 여유를 가질 수 있도록 신선한 힐링을 선사하겠다”고 전했다.

O tvN ‘주말엔 숲으로’는 오는 4월 5일 오후 8시 20분에 O tvN과 tvN에서 동시 첫 방송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