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우희 “‘어느날’ 힐링 영화, 김남길은 통하는 사이”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천우희 / 사진제공=네이버 V 라이브

천우희 / 사진제공=네이버 V 라이브

배우 천우희가 영화 ‘어느날’로 호흡을 맞춘 배우 김남길과의 친분을 자랑했다.

천우희는 29일 오후 네이버 V 라이브를 통해 생중계된 ‘희소식, 못다한 이야기’에서 개봉을 앞둔 영화 ‘어느날’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그는 “내일(30일) 언론시사회 때 완성된 영화를 본다”며 “‘어느날’을 멜로 영화로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사람을 치유하고 스스로의 상처를 마주하게 하는 영화다. 잔잔하고 담담한 영화인데, 많은 분들이 좋아해주시기를 바란다”고 애정을 보였다.

함께 호흡을 맞춘 김남길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천우희는 “김남길 오빠는 보이는 이미지로는 차가울 것 같은데 성격이 너무 좋고, 어리고 현장 경험 없는 저를 많이 챙겨주셨다”고 칭찬했다. 또 “영화 촬영이 끝난 뒤 개인적으로 식사를 했는데, 이야기를 나눠보니 저만 가지고 있는 줄 알았던 배우로서의 고민이 통하더라. 훌륭한 배우인 것 같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어느날’은 내달 5일 개봉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