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우희 “수지 바라기? 좋아하는 여배우 중 한 명”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천우희 / 사진제공=네이버 V 라이브

천우희 / 사진제공=네이버 V 라이브

배우 천우희가 배수지(미쓰에이 수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천우희는 29일 오후 네이버 V 라이브를 통해 생중계된 ‘희소식, 못다한 이야기’에서, ‘여덕(여자 연예인을 좋아하는 여자)’으로 소문난 만큼 함께 작업해보고 싶은 여자 배우를 뽑는 ‘여배우 월드컵을 진행했다.

후보로는 천우희가 좋아하는 영화 ‘캐롤’의 주연 케이트 블란쳇, 루니 마라, 국내 대표 여배우 김혜자, 윤여정, 천우희가 평소 팬이라고 밝힌 바 있는 문근영, 배수지, 한예리, 김태리 등이 올랐다.

이 중 천우희는 수지에 대해 “이전에 한 인터뷰로 ‘수지바라기’가 됐는데, 오직 수지 씨만을 좋아하는 것은 아니다. 제가 좋아하는 여배우 중 한 명”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이를 지켜보던 관계자가 “수지 팬의 해명”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결국 이날 천우희의 최종선택을 받은 것은 문근영이었다. 천우희는 “근영이와는 이전에 ‘한 프레임 안에 우리가 같이 나오면 재밌겠다’라는 이야기를 한 적이 있다”면서 “같은 소속사(나무엑터스) 배우라 선택한 것은 아니다”고 덧붙여 웃음을 더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