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이봉주, 장인에 마라톤 대회 출전 제의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SBS '백년손님' 이봉주 / 사진제공=SBS

SBS ‘백년손님’ 이봉주 / 사진제공=SBS

‘백년손님’ 이봉주가 장인에게 마라톤 대회 출전을 제안한다.

오는 30일 방송되는 SBS ‘자기야-백년손님(이하 백년손님)’에서는 이봉주의 장인이 길거리에서 주운 물건을 다용도로 사용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이봉주는 처가에 입성을 하자마자 마당에서 고기를 구워 먹는 장인을 발견했다. 장인은 길거리에서 ‘좋은 불판’을 주웠다며 피난 누나까지 모셔와 고기를 구워 먹고 있었다. 고기를 다 먹고 난 이봉주는 ‘좋은 불판’의 정체를 알아챘는데, 알고 보니 불판의 정체는 전혀 다른 용도의 물건이었던 것. 피난 누나는 “알지도 못하면서 주워와 고기를 구워 먹였다”며 삼척 장인을 타박했다.

한편 이날 이봉주는 괌 마라톤 대회 참가 초청을 받아 장인에게 함께 가자고 제안했다. 장인은 이미 사위와 마라톤 대회에 참가해본 경험이 있었고, 이에 단칼에 거절했다. 하지만 이봉주는 계속해서 장인을 설득하기 시작했다. 장인은 아름다운 괌의 풍경과 사위가 제안하는 관광 상품에 마음이 흔들리지만 사위 앞에서는 내색하지 못 한 채 전전긍긍했다. 결국 장인은 남몰래 마라톤 연습도 하고 만료된 여권 사진을 다시 찍으러 가기도 하는 등 괌에 갈 만반의 준비에 나섰다.

‘백년손님’은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