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적’ 김도윤, 윤균상 조력자 역할 톡톡 ‘존재감 UP’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MBC '역적' 김도윤 / 사진제공=방송화면 캡처

MBC ‘역적’ 김도윤 / 사진제공=방송화면 캡처

‘역적’ 김도윤이 윤균상의 든든한 조력자 역할을 하고 있다.

김도윤은 MBC 월화드라마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이하 역적)’에서 홍길동(윤균상)의 왼팔 세걸(김도윤) 역을 맡아 홍길동과 함께 다양한 사건 사고들을 헤쳐 나가는 중이다. 김도윤은 회가 거듭될수록 연기 비중을 높이며 발 빠른 판단력과 기지를 발휘, 극의 흐름을 바꿔 눈길을 끌고 있다.

특히 세걸은 지난 17회에서 위기에 처한 홍길동 사단이 연산(김지석)과 자원(박수영)을 활빈정으로 불러 사건을 무마하려는 과정에서 양반으로 변장해 어려움에 처한 길동 사단을 수렁에서 구했다. 뜻밖의 기지를 발휘하며 능수능란한 양반 연기를 펼쳐 연산(김지석)을 분노케 하더니 왕이 돌아가고 난 뒤 긴장된 마음을 드러내는 미세한 손 떨림까지 절묘하게 표현하며 디테일한 열연을 선보였다.

또 지난 18회 방송에서는 오래전 잃어버린 여동생 어리니가 충원군(김정태)의 집에 머물렀다는 소식을 듣게 된 홍길동이 분노를 참지 못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세걸은 그에게 애처로운 눈길을 보내며 “길동아. 충원군 몸 상하게 하면 안 되는 거 알지”라며 홍길동의 폭주를 막으려 전전긍긍했고, 발 빠른 판단력으로 홍길동 사단에게 달려가 폭주를 막아냈다. 김도윤은 형으로서 홍길동을 아끼는 안타까운 마음과 동료로서의 애처로운 감정 모두를 전달하며 그동안 쌓아왔던 연기 내공을 증명했다.

김도윤은 이번 드라마 ‘역적’이 첫 사극 드라마 도전임에도 불구하고 정겨운 사투리와 섬세한 감정 표현까지 빈틈없는 연기를 펼치며 홍길동 사단에서 압도적인 활약을 하고 있다. 이에 남은 회차를 통해 그가 보여줄 모습에 많은 기대가 쏠린다.

‘역적’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