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달남’ 조성모 “여태까지 내가 오빠인 줄 알았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조성모,시간을달리는남자,제작발표회

가수 조성모가 2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tvN ‘시간을 달리는 남자’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조성모가 자신을 “오빠인 줄 알았다”고 고백했다.

조성모는 29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tvN ‘시간을 달리는 남자’(연출 이원형) 제작발표회에서 “예능 고정은 처음이다”고 감격했다.

그는 “나는 오랜 시간동안 여러분을 깨물어준 역사가 있다. 내가 오빠인 줄 알았다. 옷도 토끼로 포인트를 줬다. 젊게 살고 오빠라고 생각을 했는데 ‘시간을 달리는 남자’ 출연을 계기로 그동안 내 맘 같지 않았다는 걸 느꼈다”면서 “이 방송을 통해서 아재에서 지금 청춘들이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는 배워보겠다”고 말했다.

또한 “3회까지 녹화를 했다. 예고 영상을 봤는데 나는 없더라. 앞으로 더 소통할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시간을 달리는 남자’는 아재보다는 형이나 오빠로 불리고 싶은 연예계 대표 아재 6인방의 젊은 감성 따라잡기 프로젝트다. 평균 나이 42세의 남자 연예인들이 20-30 트렌드, 시사 상식 등 젊은층의 생각을 반영한 다양한 퀴즈를 풀며 오빠의 감각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할 전망이다. 신현준·최민용·정형돈·조성모·데프콘·송재희 등이 출연한다. 오는 31일 밤 10시 50분 첫 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