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재발굴단’ 김병지 “은퇴 후에도 금연·금주…28년째 78kg 유지”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SBS '영재발굴단' 김병지 / 사진제공=SBS

SBS ‘영재발굴단’ 김병지 / 사진제공=SBS

‘영재발굴단’에 전 국가대표 골키퍼 김병지가 출연한다.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의 골문을 든든하게 지킨 후 지난해 7월 은퇴한 국민 골키퍼 김병지는 최근 진행된 SBS ‘영재발굴단’ 녹화에 참여했다. 요즘은 축구영재들을 발굴하며 지내고 있다는 그는 연예인 못지않은 탱탱한 피부와 현역시절의 모습 그대로 등장해 MC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젊음을 유지하는 비결을 묻자 김병지는 “은퇴 후에도 금연과 함께, 절대 술 한 모금 마시지 않는다. 또한 저녁 8시 이후엔 약속도 잡지 않는다”며 “그 덕에 28년째 몸무게 78kg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김지선이 “노랑머리는 노는 머리인데”라고 미심쩍어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김병지는 “머리는 ‘날라리’지만 행동만큼은 모범적이었다”라며 의구심을 적극적으로 해명해 바른생활 사나이의 면모를 지켰다.

또 이날 김병지는 초등학교 시절 육상으로 운동선수의 생활에 접어들었고, 축구 역시 골키퍼가 아닌 미드필더로 시작했다는 반전 이야기를 전했다. 그는 “인생 앞일은 어떻게 될지 모른다”며 “어느 날 부상당한 동료를 대신해 골키퍼에 나섰다가 그 대회에서 최우수선수상을 받으며 전향하게 됐다”며 특별한 축구 인생의 시작을 이야기했다.

현재 세 아들의 아빠이기도 한 김병지는 아빠의 뒤를 이어 축구를 하는 아들들의 이야기도 전했다. 원래 둘째 김산 군이 ‘슛돌이’ 출신으로 축구에 재능을 보였는데, 요즘은 셋째 김태산 군(10)이 키가 좀 자라 아빠의 뒤를 이어 골키퍼로 활약하고 있다고 한다.

평소 아이들에겐 엄한 편이라는 김병지는 셋째 태산 군의 훈련에도 엄격함으로 무장한다는 후일담을 전했다. 그러면서도 응원을 잊지 않고 평소 아들에게 “할 수 있다! 훌륭한 축구선수보다는 열심히 하는 선수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해준다며 남다른 애정 또한 드러냈다.

김병지와 함께 하는 영재발굴단 101회에서는, 200대 1의 경쟁률을 보였던 1년 장기 프로젝트 ‘빌리 엘리어트X영재발굴단’의 최종 주인공이 가려지는 오디션 과정과 결과가 공개된다.

레전드 골키퍼 김병지와 ‘빌리 엘리어트’ 오디션의 결과를 만나볼 수 있는 영재발굴단은 29일 수요일 오후 8시 55분 SBS에서 전파를 탄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