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리뷰] ‘공각기동대’, 비주얼에 취하고 요한슨에 반하고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공각기동대: 고스트 인 더 쉘' 포스터

‘공각기동대: 고스트 인 더 쉘’ 포스터

환상적인 비주얼에 취하고 스칼렛 요한슨의 열연에 반한다. 마지막에 주는 메시지도 마냥 가볍지 않다. 영화 ‘공각기동대: 고스트 인 더 쉘’(감독 루퍼트 샌더스)이다.

‘공각기동대’는 1989년 시로 마사무네의 만화로 출간된 이후 1995년 오시이 마모루 감독의 극장판 애니메이션으로 재탄생, 전 세계적인 센세이션을 불러 일으켰다. ‘공각기동대’는 뤽 베송 감독의 ‘제5원소’, 워쇼스키 자매 감독의 ‘매트릭스’ 등 SF 명작으로 손꼽히는 다양한 할리우드 작품에 영감을 안겼다.

‘공각기동대: 고스트 인 더 쉘’은 원작의 첫 실사 영화다. 작품은 스칼렛 요한슨이 주인공을 맡으며 ‘화이트 워싱’(Whitewashing) 논란을 사기도 했다. 그러나 동서양의 구분마저 희미해진 작품 속 미래 세계에서 동양인과 백인의 의미는 크게 중요치 않아 보였다.

'공각기동대: 고스트 인 더 쉘' 스틸컷

‘공각기동대: 고스트 인 더 쉘’ 스틸컷

배경은 인간과 로봇의 경계가 무너진 가까운 미래다. 특수부대 섹션9은 강력 범죄와 테러 사건을 담당한다. 인간과 인공지능이 결합해 탄생한 특수요원이자 섹션9을 이끄는 메이저(스칼렛 요한슨)는 세계를 위협하는 음모를 지는 범죄 테러 조직을 저지하라는 임무를 받는다.

메이저와 섹션9은 첨단 사이버 기술을 보유한 한카 로보틱스를 파괴하려는 범죄 테러 조직을 막기 위해 나선다. 그러나 사건이 깊게 다가갈수록 메이저는 자신의 잃어버린 과거와 존재에 대한 의문을 갖게 된다.

영화는 원작보다 철학적인 주제를 덜어내고 할리우드식 SF액션 블록버스터로 재탄생됐다. 물론 정신은 인간이지만 몸은 인공지능인 메이저를 통해 인간성과 자아정체성에 대한 묵직한 메시지를 공유하다. 메이저는 처참한 몰골의 로봇을 보며 동질감을 느낀다. 그런 그에게 동료들은 “넌 달라. 인간이야”라고 말하지만 결국 자신이 ‘실험의 대상’이었다는 걸 알고 혼란을 느낀다. 끊임없이 자신의 존재를 확인하려하는 인간의 근원적인 질문과 맞닿는다. 고민 끝에 메이저가 내린 결정은 다분히 인간적이다.

'공각기동대: 고스트 인 더 쉘' 스틸컷

‘공각기동대: 고스트 인 더 쉘’ 스틸컷

칸 광고제 그랑프리를 수상했던 루퍼트 샌더스 감독은 화려한 색감, 빼어난 영상미로 스크린을 압도한다. 홍콩 도심에서 모티브를 얻어 구현한 영화 속 세계는 현대와 미래가 뒤섞인 도시로 이색적인 배경이 눈부시다. 수많은 홀로그램과 조명으로 화려함을 뽐내며 그 독특한 비주얼에 취하게 한다. 물론 원작이 일본인만큼 일본풍을 느낄 수 있는 설정을 곳곳에서 볼 수 있다.

스칼렛 요한슨은 매혹적이면서도 카리스마 넘치는 메이저를 완성했다. 메이저는 인간의 한계를 넘어선 완벽한 신체 능력과 한 치의 오차도 허용치 않는 두뇌를 지는 섹션9의 리더다. 스칼렛 요한슨은 흔들리지 않는 냉정함 속에 잃어버린 과거와 기억으로 인한 마음 깊은 곳 공허함과 쓸쓸함을 훌륭히 소화했다. 파워풀한 액션과 자신의 존재에 혼란을 느끼는 내면 연기가 인상적이다. 원작 애니메이션 팬들에게 최고의 명장면으로 손꼽히는, 메이저가 광학미채수트를 입고 고층 빌딩으로 낙하는 장면은 감각적인 미래 도시의 비주얼과 어우러지며 황홀경을 안긴다.

물론 영화는 주인공의 조작된 기억과 사리사욕을 채우기 위한 악당, 메이저를 탄생시킨 박사의 내적 갈등과 쉽게 예측 가능한 결말 등 할리우드 대작의 공식을 피해가지 않는다. 원작의 무거운 주제를 할리우드식 팝콘 무비로 탄생시키며 원작을 모르는 관객들도 쉽게 즐길 수 있지만 깊은 철학적 사유를 공유하고 싶은 팬이라며 다소 실망의 여지가 있다.

29일 개봉. 15세 이상 관람가. 러닝타임 106분.

'공각기동대: 고스트 인 더 쉘' 스틸컷

‘공각기동대: 고스트 인 더 쉘’ 스틸컷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루퍼트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