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적’, 김상중 없이도 해냈다… 시청자 마음 훔친 월화극 1위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역적'

‘역적’

MBC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극본 황진영, 연출 김진만 진창규)이 2막 전개를 본격적으로 펼쳐내며 시청자의 마음을 훔치는 데 성공, 자체 최고 시청률로 월화극 1위에 오르는 역전을 이뤄냈다.

28일 방송된 18회에는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 전국 기준으로 시청률 13.9%를 기록했다. 자체 최고 시청률이면서 동시간대 드라마 중 가장 높은 수치다. 탄탄한 대본과 수려한 연출 호연이 만난 결과라는 반응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모리(김정현)가 아기장수임이 밝혀지며 안방극장을 충격에 빠뜨렸다. 길동(윤균상)과 대적할만한 적수가 생긴 덕에 드라마는 한층 ‘쫄깃’해질 전망이다.

수련에 한창이던 모리는 주먹질로 두꺼운 나무를 쓰러뜨리고 난 후 자기 힘에 놀라 “힘이 돌아왔다”고 되뇌었다. 모리 역시 길동과 같은 아기 장수였던 것. 그간 좀처럼 공개되지 않은 모리의 어린 시절도 공개돼 시청자의 궁금증을 해소시켰다. 아들이 아기 장수임이 발각될까 두려웠던 모리 아버지는 모리를 맷돌로 죽이려고 했다.

이날 모리는 길동과 비등하게, 아니 오히려 길동을 크게 위협했다. 예상치 못했던 모리의 힘에 길동이 크게 놀란 사이 모리는 자비 없이 길동을 공격했고, 길동은 결국 모리의 힘에 나가떨어지고 말았다.

그간 어떤 사람도 길동과 대적할 수 없었다. 아기 장수로 나고 자란 길동은 절대 강자였다. 하지만 이제 모리가 다시 힘을 각성, 길동에게 비등한 라이벌이 생겼다.

모리가 허태학(김준배)을 처리하고 충원군(김정태)에게 충성을 맹세한 만큼 길동과 충원군의 대결도 이전보다 훨씬 더 흥미진진하고 다층적이어질 전망이다. 게다가 모리가 길동의 정인 가령(채수빈)을 문득문득 생각하며 미소 짓는 모습도 보여 길동과 가령 사이에 모리가 어떤 역할을 할지도 궁금증이 쏠린다.

모리 역시 아기 장수였다는 비밀을 오랫동안 품고 있었던 김정현은 역사를 표현하기 위해 열정을 쏟고 있다. 역사 모리를 찍을 때 부상을 입기도 했다. 김진만 PD가 쉬었다 다시 찍자고 했지만 김정현은 계속 촬영을 이어나가는 부상 투혼을 보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민초의 어려움을 외면하지 못하는 길동과 충원군에게 충성을 다하는 모리가 대비되면서 아기 장수라는 같은 운명을 타고났지만 다른 길을 걷고 있는 두 사람의 모습으로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높였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