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플로, ‘스타덤’ 공식 활동 마무리…일본 프로모션 예정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SBS MTV '더쇼' 빅플로 / 사진제공=방송화면 캡처

SBS MTV ‘더쇼’ 빅플로 / 사진제공=방송화면 캡처

그룹 빅플로가 공식 활동을 마무리했다.

빅플로는 28일 방송된 SBS MTV ‘더쇼’에 출연, 네 번째 미니앨범 ‘스타덤’의 마지막 무대를 펼쳤다.

이날 방송에서 빅플로는 훈훈한 외모의 정점을 보여주며 블랙과 레드가 조화된 의상으로 무대를 누볐다. 특히 파워풀한 무대 매너로 분위기를 달구며 강렬한 여운을 남겼다.

빅플로는 기존 멤버 하이탑, 론에 렉스, 의진, 성민 3인이 합류해 더욱 탄탄해진 모습으로 지난 2월 컴백했다. 이들은 이번 활동을 통해 중독성 있는 비트와 더욱 완벽해진 칼군무로 5인 5색의 매력을 발산하며 대중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타이틀곡 ‘스타덤’은 가요계의 주역으로 도약하고자 하는 빅플로의 남다른 포부가 담겨 있다. 특히 용감한 형제가 총괄 프로듀싱을 맡았으며, 멤버 하이탑이 참여해 빅플로만의 매력이 극대화 된 EDM 트랩 장르의 힙합곡을 완성했다.

한편 빅플로는 ‘스타덤’을 통해 일본 프로모션에 돌입할 예정이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