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을 주는 사람’ 이하율, 깊어진 눈빛…긴장감 UP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MBC '행복을 주는 사람' 이하율 / 사진제공=엘앤컴퍼니

MBC ‘행복을 주는 사람’ 이하율 / 사진제공=엘앤컴퍼니

‘행복을 주는 사람’ 이하율의 물오른 감정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28일 소속사 엘앤컴퍼니는 MBC 일일드라마 ‘행복을 주는 사람’에서 열연 중인 이하율의 현장 비하인드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하율은 강렬한 눈빛을 발산하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처연한 눈빛과 분위기로 극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내는가 하면, 누군가를 강렬하게 쳐다보는 눈빛은 서늘한 기운마저 느껴진다. 이하율은 대본을 손에서 놓지 않고 읽고 또 읽으며 연습벌레의 면모를 드러냈다.

이하율은 회가 거듭할수록 한층 더 깊어진 감정연기를 선보이며 극을 안정감 있게 만들고 있다. 이하율은 김미경에 실망을 감추지 못하면서도 이내 어머니를 지키기로 결심했고, 이에 단호한 표정과 냉철한 눈빛으로 서석진 그 자체를 표현했다. 또 하연주에게 어쩔 수 없이 이별을 고하며 쓸쓸하지만 더욱 단단해진 연기를 통해 극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김미경의 악행이 하나둘씩 밝혀지며 긴장감이 증폭되고 있는 가운데, 더욱 철저히 김미경의 편에 설 것을 예고 한 이하율의 어두워진 감정선에 이목이 집중된다.

‘행복을 주는 사람’은 매주 평일 오후 7시 15분 방송된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