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위의집’, ‘김윤진+스릴러’ 믿고 보는 영화의 탄생 (종합)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영화 '시간위의 집' 포스터

사진=영화 ‘시간위의 집’ 포스터

미스터리 스릴러라는 독창적인 장르에 배우 김윤진의 열연이 더해져 지금껏 본 적 없던 신선한 영화 ‘시간위의 집’을 탄생시켰다.

28일 서울시 성동구 CGV 왕십리에서는 영화 ‘시간위의 집'(감독 임대웅) 언론시사회가 열린 가운데, 감독 임대웅과 배우 김윤진-옥택연-조재윤이 참석했다.

‘시간위의 집’은 집안에서 발생한 남편의 죽음과 아들의 실종을 겪은 가정주부 미희(김윤진)가 25년의 수감생활 후 다시 그 집으로 돌아오면서 발생하는 사건을 긴장감 있게 그려낸 하우스 미스터리 스릴러.

이날 김윤진은 ‘국제시장’ 이후 3년 만에 작품을 하게 된 소감을 밝히며 “더 빨리 좋은 작품으로 인사드리고 싶었는데 기회가 늦게 와서 아쉽다”며 “3년 동안 ‘시간위의 집’을 기다린 것 같은데, 드디어 개봉하게 돼서 너무 설레고 행복하다”고 말했다.

이어 극중 미희의 젊은 시절 모습과 25년 뒤 모습을 동시에 연기한 김윤진은 “‘국제시장’ 이후 다시 한 번 노인연기를 할 수 있는 기회였는데, ‘국제시장’에서 아쉬웠던 부분이 있어서 이번에는 정말 확실히 하고 싶었다”며 “특히 목소리에 신경을 많이 썼다”고 밝혔다.

영화의 연출은 맡은 임대웅 감독은 김윤진에 대해 “영화를 선택한 김윤진이라는 배우가 정말 용기 있고, 헌신적인 배우라고 생각한다”며 “쉬운 장르도 아니고, 25년이라는 세월을 뛰어넘는 연기를 소화하며 작품을 끝냈다. 여배우 원톱 영화라서 그렇다기보다는 나에게도 도전적이고 의미 있었던 작품이다”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김윤진은 “최선은 다한 영화기 때문에 많은 관심 가져주셨으면 좋겠다”라며 “3년 후가 아닌 빠른 시간안에 다시 찾아뵐 수 있으려면 영화가 잘 돼야 할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시간위의 집’은 4월 5일 개봉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