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스타 연예인 야구리그’ 박재정 “야구는 끝날 때까지 끝난 것이 아니다”(인터뷰)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지난 27일 경기도 고양시 훼릭스야구장에서 열린 '제9회 텐아시아·한스타 연예인 야구리그' 시범경기에 출전한 박재정 이기스 감독이 취재진과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27일 경기도 고양시 훼릭스야구장에서 열린 ‘제9회 텐아시아·한스타 연예인 야구리그’ 시범경기에 출전한 박재정이 취재진과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연예인 야구팀 이기스를 이끄는 감독 배우 박재정이 ‘제9회 텐아시아·한스타 연예인 야구리그’ 시범경기를 치른 소감을 밝혔다.

국내 유일 연예인 아마추어 야구리그인 ‘제 9회 텐아시아·한스타 연예인 야구리그’가 27일 경기도 고양시 원당 훼릭스 야구장에서 시범경기를 가졌다. 연예인 야구단 조마조마와 이기스, 스마일과 인터미션이 이날 시범경기의 포문을 열었다.

이날 첫 경기에서 10-17로 조마조마에 패배한 이기스의 박재정은 “조마조마는 전력의 20%만 쓴 것 같은데 우리는 베스트 전력을 가동했는데도 크게 졌다”며 “이번 대회에 어떻게 임해야 할지 그리고 있던 그림이 있었는데 오늘 경기로 모든 것이 흐려졌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박재정은 “지난 시즌 준우승의 아쉬움을 이번 대회 우승으로 털어내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내면서도 “팀 분위기를 좋게 끌고 가는 것이 우선인 것 같다. 명랑하게 경기를 하다보면 결과는 자연스럽게 따라올 거라 믿는다. 야구는 끝날 때까지 끝난 것이 아니지 않느냐”고 강조했다.

지난 27일 경기도 고양시 훼릭스야구장에서 열린 '제9회 텐아시아·한스타 연예인 야구리그' 시범경기에 출전한 박재정 이기스 감독이 마운드에 올라 공을 던지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지난 27일 경기도 고양시 훼릭스야구장에서 열린 ‘제9회 텐아시아·한스타 연예인 야구리그’ 시범경기에 출전한 박재정이 마운드에 올라 공을 던지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이기스는 지난겨울 필리핀으로 전지훈련을 다녀왔다. 박재정은 “호흡을 계속 맞추다보면 팀의 케미스트리가 좀 더 좋아지는 것이 있다”며 “비록 시범경기는 대패를 했지만 3주 동안 재정비해서 개막전에서는 꼭 조마조마에 설욕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경기가 끝난 뒤에도 박재정은 경기장에 남아 스마일과 인터미션의 경기를 지켜보며 정규시즌을 구상했다.

이날 시범경기에서 맞붙은 두 팀은 오는 4월 17일 정규대회 개막전에서도 맞붙는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