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블러썸 “롤모델 마마무·울랄라세션, 다재다능한 그룹 꿈꾼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엠블러썸,쇼케이스

그룹 엠블러썸이 2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제일라아트홀에서 열린 미니앨범 ‘PLAY’ 발매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신인그룹 엠블러썸이 마마무, 울랄라세션을 롤 모델로 밝혔다.

엠블러썸은 28일 오후 서울시 마포구 제일라아트홀에서 열린 데뷔 음반 ‘플레이(PLAY)’ 발매기념 쇼케이스에서 “즐길 수 있고 공감할 수 있는 그룹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

엠블러썸은 멘(Men), 뮤직(Music), 뮤즈(Muse)의 머릿말인 엠(M)과 피어난다는 뜻의 영단어 ‘블러썸(BLOSSOM)’을 조합한 단어로, 이들만의 음악으로 대중의 마음에 피어나겠다는 포부를 담았다.

데뷔 음반부터 작사·작곡은 물론, 안무와 음반 재킷 디자인까지 멤버 전원이 직접 참여해 아티스트로서의 면모를 보였다.

이에 대해 멤버 신태육은 “마마무, 울랄라세션 선배님들처럼 노래도 잘하고 춤도 잘추는, 다재다능한 그룹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데뷔곡 ‘헤이즐넛’은 펑키한 리듬에 소울풀한 보컬이 인상적인 댄스곡으로, 곡 도입부부터 강렬한 사운드가 돋보인다. 더불어 엠블러썸의 퍼포먼스까지 더해져 보는 재미까지 갖춘 곡.

데뷔부터 차세대 한류돌 꿈꾸는 엠블러썸은 내달 일본 데뷔를 앞두고 있다. 양국을 오가며 문화 및 연예계뿐만 아니라, 관광과 마이스(MICE) 분야를 아우르는 활동 전반을 통해 한국을 알리는 아티스트로 성장하겠다는 각오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