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위의집’ 임대웅 감독 “하우스 미스테리 스릴러, 생소할 수 있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영화 '시간위의 집' 포스터

사진=영화 ‘시간위의 집’ 포스터

임대웅 감독이 배우들에 대해 언급했다.

임대웅 감독은 28일 서울시 성동구 CGV 왕십리에서는 영화 ‘시간위의 집'(감독 임대웅)의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임 감독은 “하우스 미스테리 스릴러라는 장르가 생소할 수 있다”며 “이전 작품들을 하면서 공간적 연출에 데한 노하우는 있다고 생각했었다”고 밝혔다.

이어 임 감독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세트에서 촬영한 게 아니기 때문에 현실적인 어려움들이 있었는데, 그런 어려움을 받쳐줬던 게 연기자들의 연기가 아닐까 싶다”고 덧붙였다.

‘시간위의 집’은 집안에서 발생한 남편의 죽음과 아들의 실종을 겪은 가정주부 미희(김윤진)가 25년의 수감생활 후 다시 그 집으로 돌아오면서 발생하는 사건을 긴장감 있게 그려낸 하우스 미스터리 스릴러. 4월 5일 개봉.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