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홍철 “‘무한도전’ 재합류? 조심스러운 얘기” VS 박명수 “함께 했으면…”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노홍철,잡스,기자간담회

방송인 노홍철이 2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 사옥에서 열린 JTBC ‘잡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노홍철이 ‘무한도전’ 재합류 가능성에 대해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노홍철은 28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에서 열린 JTBC 새 예능 프로그램 ‘잡스’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이날 노홍철은 오랜만에 박명수와 같은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소감을 전했다.

이날 노홍철은 “박명수, 전현무는 사석에서 따로 만나는 동료다. 같이 출연하게 돼서 굉장히 즐거웠다”며 “‘무한도전’ 출연은 생각을 많이 하고 있다. 출연자들 만큼이나 굉장히 사랑하는 프로그램이다”고 말했다.

이어 “‘무한도전’을 그만 둔 것이 내가 실수해서 빠진 것이기 때문에 재합류를 얘기하는 것이 굉장히 조심스럽다”며 “오래된 만큼 내가 들어갔을 때 식상한 그림이 생기는 건 아닌지 신선한 얼굴이 나 대신 들어가야 하는 건 아닌지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명수는 “굉장히 좋아하는 동생이다”며 “예전에는 아예 안 한다고 말했는데 요즘은 고민을 많이 하는 것 같다. 합류할 수 있는 분위기가 무르익어지면 같이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