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스’ 전현무 “내 마지막 직업, 라디오 DJ였으면 좋겠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전현무,잡스,기자간담회

방송인 전현무가 2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 사옥에서 열린 JTBC ‘잡스’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방송인 전현무가 라디오 DJ로 복귀하고 싶다는 소망을 드러냈다.

전현무는 28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에서 열린 JTBC 새 예능 프로그램 ‘잡스’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이날 전현무는 “끝까지 방송을 싶지만 내 마지막 직업을 가져야 한다면 라디오 DJ를 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날 전현무는 “노홍철이 내 뒤를 이어 라디오를 진행하고 있는데, 여전히 나는 라디오 DJ를 하고 싶다”며 “스케줄이 여유로워지고, 건강이 좀 더 좋아진다면 늘 대중과 소통할 수 있는 DJ로 남고 싶다”고 말했다.

‘잡스’는 오는 28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