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적’ 박은석, 윤균상 향한 복수의 칼날..뒤틀린 악연 시작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박은석 / 사진=MBC '역적' 방송화면 캡처

박은석 / 사진=MBC ‘역적’ 방송화면 캡처

‘역적’ 속 박은석의 절규와 분노가 안방극장을 휘감았다.

지난 27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에서는 정학(박은석)이 아버지 조참봉 죽음의 진실을 알고 괴로워하는 모습이 담겼다.

스승 송도환(안내상)의 자극에 오기로 도적단을 파헤치다 결국 체직 당하며 회의감을 느낀 정학이 스승의 뜻을 거스르는 반항기 가득한 모습부터 도적의 정체가 길동이라는 사실을 알고 경악과 분노를 터뜨리게되는 격렬한 감정변화가 비춰졌다. 이 과정에서 박은석의 열연이 돋보였다.

특히 어머니 박씨로부터 진실을 들은 뒤 숨막히는 절규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흡입력 있는 연기로 눈빛부터 말투까지 완전히 각성한 정학의 변화를 더욱 생동감있고 긴박하게 표현했다.

유순하고 서글서글한 얼굴로 등장했던 초반의 모습은 찾아 볼 수 없을 만큼 소름돋는 정학의 흑화는 믿고 맡기는 박은석의 연기력과 존재감을 입증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