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거너사’ 이현우, 조이 목소리에 까칠함도 벗었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사진=tvN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방송화면 캡처

‘그거너사’ 이현우가 시크한 모습을 벗었다.

지난 27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극본 김경민, 연출 김진민) 3회에서는 윤소림(조이)이 녹음해 준 노래를 듣고 한 눈에 반해버린 강한결(이현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전 자신의 곡을 노래해 선물한 소림의 마음을 매몰차게 거절했던 한결은 무심코 튼 녹음파일 속 소림의 청아한 목소리에 단숨에 매료되어 넋을 잃은채 음악을 감상했다.

이후 무작정 소림을 찾아간 한결은 소림의 목소리에 사로잡혀 아무것도 못했다며 혼란스런 자신의 마음을 고백해 설렘을 자아냈다. 어떠한 말로도 설명할 수 없는 감정을 늘어놓는 한결의 눈빛은 어느새 애틋함을 담고 있어 소림은 물론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흔들었다. 특히 갑작스런 소나기에 공중전화 부스로 대피한 두 사람은 좁은 공간 속 아슬아슬한 거리를 유지해 보는 이들의 심장을 두근거리게 만들었다.

또한 달콤한 데이트를 이어간 한결은 오디션을 보는게 무섭다고 고민을 털어놓는 소림에게 “날 반하게 한 목소리”라며 용기를 북돋아 주는 등 자상하고 듬직한 모습으로 여심을 자극했다. 한결의 따스한 눈빛과 진심 어린 말 한마디는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어루만지며 설렘을 유발했다.

이현우, 조이, 이정진, 이서원, 홍서영 등이 출연하는 tvN 월화드라마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는 매주 월, 화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