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 대만 첫 팬미팅 오픈 10분 만에 전석 매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공유 / 사진제공=매니지먼트 숲

공유 / 사진제공=매니지먼트 숲

배우 공유의 첫 대만 팬미팅 ‘2017 공유 Live ‘Make A Wish’의 티켓 전석이 10분 만에 매진됐다.

공유는 오는 4월 29일과 5월 6일 각각 대만 신추앙 체육관과 홍콩 아시아 월드 엑스포에서 공식 팬미팅을 연다.

대만은 지난 25일 오전 11시(현지시각)부터 대만 전국 7-ELEVEN 내 비치된 ibon 티켓 구매기에서 판매를 시작했다. 온라인이 아닌 오프라인 판매로만 진행됐음에도 불구하고 티켓팅 오픈 10분 만에 5500석이 모두 매진됐다.

이번 팬미팅을 주최하는 페도라 측은 “오프라인 판매로 진행됐음에도 10분 만에 전석이 매진된 것은 이례적일 정도로 현지에서 공유에 대한 반응이 매우 뜨겁다”며 “이번 팬미팅에 많은 관심을 가져준 팬들에게 감사하며 배우와 아시아의 팬들이 처음 만나는 자리인 만큼 배우는 물론 전 스태프들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공유는 첫 해외 팬미팅 슬로건인 ‘Live your dream, Hear your dream, you are my dream’처럼 기존의 다른 팬미팅과는 달리, 소원 접수 사이트를 통해 팬들의 소원을 들어줄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