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아이돌’ 양요섭, 정형돈X데프콘 번쩍… “상남자”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주간아이돌' 하이라이트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 하이라이트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하이라이트 양요섭이 ‘주간아이돌’에서 상남자 면모를 발산했다.

29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서는 하이라이트 양요섭이 숨겨진 괴력을 과시한다.

최근 녹화에서 하이라이트는 ‘처음 쓰는 프로필’ 코너를 통해 멤버들의 취미와 특기를 알아보는 등 매력 재발견 시간을 가졌는데, 양요섭의 경우 요정 외모와는 다르게 최근 다리 운동에 푹 빠져 운동 기구로 최대 160kg까지 들어 올리는데 성공 했다고 밝혀 MC들을 놀라게 했다.

이어 양요섭의 다리 힘이 얼마나 센지 검증 시간을 가졌는데, 자신보다 훨씬 덩치가 큰 MC 형돈과 데프콘을 ‘비행기 태우기 자세’로 들기에 도전해 가뿐히 성공했다. 심지어 손을 대지 않고 두 다리로만 번쩍 들어 올리는 등 괴력을 발휘하며 숨겨져 있던 상남자 매력을 과시했다는 후문

양요섭의 진면모는 29일 오후 6시 MBC에브리원 ‘주간 아이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