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듀엣가요제’, 시즌2를 기대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MBC

사진제공=MBC

MBC ‘듀엣가요제’가 시즌1의 종영을 알렸다.

독자적인 색을 추구하며 파일럿 프로그램의 성공 사례로 꼽히는 ‘듀엣가요제’는 지난 27일 첫 시즌의 마지막 녹화를 마쳤다.

‘듀엣가요제’는 노래를 사랑하는 일반인 참가자와 가수가 만나 함께 무대를 꾸미는 프로그램이다. 지난 2015년 추석 파일럿 프로그램으로 시작해 지난해 4월 정규 편성됐다. 단순한 경연을 넘어 진정한 ‘듀엣’의 모습을 보여주며 시청률과 화제성 두 마리 토끼를 잡은 것으로 평가받았다.

그간 132팀(스페셜 듀엣 포함시 143팀)의 듀엣팀 무대를 꾸몄던 ‘듀엣가요제’는 노래를 좋아하는 많은 일반인들의 신청을 받았으며 출연자들은 화제의 중심에 서기도 했다.

이들과 더불어 ‘듀엣가요제’는 EXID 솔지, B1A4 산들, 한동근, 길구봉구 봉구 등 숨겨져 있던 실력자들을 재발견하는 계기도 마련했다. 아이돌 출신 가수 뿐 아니라 안신애, 라디, 민경훈, 존박 등 실력파 가수 뿐 아니라 김윤아, 김경호, 휘성, 현진영 등 ‘레전드’로 불리는 가수들도 출연해 다양한 무대들을 쏟아냈다.

특히 한동근과 최효인 팀은 출연할 때마다 실시간 검색어에 등장하며, ‘한동근 역주행’이라는 신드롬을 낳았다. 두 사람이 부른 나얼의 ‘바람 기억’은 ‘듀엣가요제’ 음원중 음원차트 최고 순위를, 자우림의 ‘스물다섯, 스물하나’는 최다 스트리밍(벅스 기준) 최다 기록을 남겼다.

이처럼 매회 가수와 일반인의 따뜻한 듀엣 무대를 선사하며,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해주는 ‘듀엣가요제’는 음악 경연 프로그램 특성상 재정비를 거쳐 더욱 업그레이드 된 모습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시즌1의 마지막 ‘왕중왕전’은 오는 4월 7일 오후 방송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